스무살 맞은 ‘대한항공 숲’…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식림활동 재개

매년 5월 신입 직원 등 100여명 파견
나무 심고 도심형 방풍림 조성
  • 등록 2024-05-28 오후 2:06:20

    수정 2024-05-28 오후 2:06:20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대한항공(003490)이 몽골 사막화 지역에 조성한 ‘대한항공 숲’이 올해로 20주년을 맞았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던 임직원 식림 활동을 4년 만에 재개하며 이를 기념했다.

대한항공은 28일 오전 몽골 울란바타르시 바가노르구 ‘대한항공 숲’에서 식림 20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 식림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과 현지 주민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8일(현지시각) 오전 몽골 울란바타르시 바가노르구 ‘대한항공 숲’에서 식림 20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다바수렝 바가노르구청장은 “오늘로부터 20년 전부터 이곳에 나무 심기를 시작했고 한국과 몽골 양국이 함께 꾸준히 가꿔왔다”며 “사막화 방지와 황사 예방을 위해 대한항공 숲을 조성해주신 직원 여러분과 모든 참석자들에게 바가노르구를 대표해서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하며 감사패를 증정했다.

‘대한항공 숲’은 대한항공이 지난 2004년부터 이어온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다. 몽골 바가노르구 황무지에 푸른 숲을 가꾸는 사업이다. 현지 사막화를 방지하고 도심형 방풍림 조성으로 지역사회에 도움을 준다는 취지다.

대한항공은 매년 5월 신입 직원 및 인솔 직원 100~200명을 파견해 나무를 심고 나무 생장을 돕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올해도 지난 20일부터 2주에 걸쳐 신입 직원을 포함한 112명의 임직원이 나무 심기에 참여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하늘 길이 막힌 2020년 이후에는 식림 활동이 중단되기도 했다. 대신 대한항공은 현지 식림 전문가를 고용해 제초 작업 등 숲을 관리해 왔다.

식림 행사에 참여한 대한항공 임직원. (사진=대한항공)
바가노르구는 대한항공 취항지인 몽골 울란바타르시에서 동쪽으로 150㎞ 가량 떨어져 있는 지역으로, 몽골 주요 탄광이 위치해 있다. 여기서 발생한 석탄 분진과 먼지가 인근 마을로 날리면서 도심형 방풍림 조성의 필요성이 커졌다.

대한항공은 이곳에 서울 여의도공원 두 배 크기에 달하는 44헥타르(ha) 면적 숲을 조성했다. 현재 ‘대한항공 숲’에는 포플러, 비술나무, 차차르간(비타민 나무), 버드나무 등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12개 수종의 나무 총 12만5300여그루가 자라고 있다. 2019년에는 자동 급수 시설인 점적관수시스템을 설치해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는 조건도 갖췄다.

대한항공은 나무심기 활동과 함께 현지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힘쓰고 있다. 바가노르구 국립학교 등 7곳에 ‘대한항공 컴퓨터 교실’을 기증했고 인하대병원과 협력해 현지 의료 봉사도 진행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