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중년 얼굴에 빨간 불 ...여드름 오인 염증성 주사 조심

얼굴 홍조 악화되면 주사로 진행, 구진이 돋아나는 염증성 주사 여드름으로 오인, 정확한 진단 필요
레이저 병합 치료 효과적, 주사 병변에 따른 적절한 치료 선택이 중요
  • 등록 2019-12-24 오후 2:19:28

    수정 2019-12-24 오후 2:19:2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중국 당(唐)나라 시인 최호(崔護)의 시 구절에는 수줍은 소녀의 발그레한 뺨을 분홍 빛 복숭아꽃에 비유한 인면도화(人面桃花)라는 말이 나온다. 사랑스럽고 어여쁜 얼굴의 표현이다. 화사하게 붉은 처녀의 얼굴이‘설렘’이라면 요즘 같이 차가운 겨울에 중년에게 나타나는 붉은 얼굴은 ‘창피’ 그 자체다.

겨울이 깊어질수록 얼굴이 붉은 ‘홍조’환자들의 고충이 커지는 시기다. 안면홍조증은 다양한 외부자극에 의해 얼굴이 쉽게 붉어지며 열감이 느껴지는 증세다. 보통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긴장과 흥분을 하거나 기온 등 외부요인으로 얼굴이 화끈거리고 붉어지기도 한다. 자극적인 음식을 먹거나 화가 날 때, 부끄러움을 탈 때 등 시도 때도 없이 얼굴이 빨개져 당황하는 경우도 생긴다. 놀림이나 술 취한 사람으로 오해 받는 등 대인 관계에서도 어려움을 겪는다.

일반적으로 안면홍조는 혈관조절기능의 이상과 함께 알코올이나 약물, 내분비 질환의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커피와 술과 같은 자극적인 음식물이나 스트레스, 유전적인 요인, 비타민 결핍 등 원인이 다양하다. 중년기에 잘 생기는 것은 피부·혈관의 탄력 저하, 폐경과 호르몬의 영향이 있으며 클로람페니콜과 같은 일부 항생제나 일부 고혈압 약 등도 악화시킬 수 있다.

김현주 분당 아름다운나라피부과원장은 “차가운 바람이나 뜨거운 목욕, 자외선 조사 등을 장기간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경우 증가할 수 있고, 레드와인, 맥주 등 알코올 섭취의 증가, 또는 모낭충(데모덱스 균)등의 원인으로 최근 주사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홍조 지속되면서 염증성 구진이 동반된 주사(酒?)로 악화할 수도

홍조 증상은 얼굴, 특히 양 볼에 주로 발생한다. 겨울에 증가하는 이유는 혈관성 질환으로 찬바람에 의해 자극이 되면서 심해지기 때문이다. 초기에는 단지 홍조만 간헐적으로 나타나고 자극에 의해 화끈거리는 증상을 동반한다. 그러나 증세가 지속되면 홍반과 더불어 모세혈관확장 및 모낭의 염증성 구진과 고름 물집이 얼굴 중심부에 나타나는 주사(酒?)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때는 모공도 두드러지게 확장 돼 피부표면이 오렌지 껍질 모양으로 변한다.

중요한 것은 주사 증세를 여드름으로 오인하기 쉽다는 점. 여드름은 주로 10~20대에 호르몬 분비가 왕성해지면서 피지 분비량이 많아져 생긴다. 모공 속 피지가 밖으로 배출되지 못해 쌓이면서 오돌토돌하게 올라오고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반면 주사는 얼굴의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염증이 생기면서 얼굴의 중앙 부위가 붉어지는 질환이다. 안면홍조가 지속적으로 심해지면 염증과 고름, 물집, 실핏줄을 동반한 주사(딸기코 또는 주사비. rosacea)로 악화된다. 주사는 피부가 지속적으로 붉은 상태가 되는 혈관 확장성 주사, 그리고 혈관 주위에 염증이 생기면서 여드름 모양의 발진이 나타나는 구진 농포성 주사로 나뉘는데, 구진성 주사는 볼록 튀어나온 것이 여드름과 비슷해 보이지만 짜도 아무것도 나오지 않아 피부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초기 항염 약물치료, 증세 심하면 혈관레이저 치료해야 재발 막아.

안면홍조와 주사는 증세가 변화무쌍 해 치료가 까다로운 질환으로 꼽힌다. 보통 약물 치료가 보편적이지만 혈관확장을 동반한 경우 반응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혈관 레이저 치료가 효과적이다.

주사의 경우 항염 효과가 있는 미노사이클린, 독시사이클린 같은 항생제를 저용량으로 쓰면서 연고를 같이 바른다. 연고는 염증의 원인 중 하나인 모낭충을 억제하고 염증을 줄이는 작용을 한다.

약물의 효과가 적거나 혈관이 도드라져 보이면 혈관레이저 치료가 필요하다. 홍조는 혈관의 크기, 깊이, 심한 정도에 따라 다양하므로 한 가지 레이저로 반복하기 보다는 치료 반응에 따라 적합한 파장을 선택, 여러 종류의 혈관레이저를 병합해 치료 시너지를 높이는 것이 관건이다.

장가연 강남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원장은 “얼굴이 붉다고 해서 다 같은 홍조가 아니며, 주사, 모세혈관확장증, 여드름 등이 대표적으로 홍조를 유발할 수 있다” 며 “피부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며, 각기 다른 파장의 레이저를 홍조 원인과 특성에 맞게 복합 레이저치료를 받아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무자극 화장품과 자극이 적은 세안제 필수

겨울철 안면홍조가 심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피부 온도 변화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찬바람, 건조한 날씨, 잦은 온도변화 등 환경변화에 피부가 그대로 노출되는 것을 막아야한다. 또 자외선은 피부 혈관을 싸고 있는 탄력섬유를 파괴해 피부를 붉게 만들 수 있으므로 자외선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야 한다.

홍조 환자들은 너무 맵거나 뜨겁고 자극적인 음식, 커피나 카페인 음료를 멀리해야 한다. 특히 알코올(술)은 열을 발생시켜 혈관을 확장시키며, 담배 또한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고 예민한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어 반드시 피해야 한다. 뜨거운 목욕과 사우나도 모세혈관을 급속도로 팽창시킬 수 있으므로 삼가해야 하며, 샤워 후에는 시원한 물로 얼굴을 헹구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세안제는 자극이 적고 순한 제품을 사용하고, 알코올이나 필링 성분이 들어간 화장품이나 계면활성제가 들어 있는 것은 피부를 예민하게 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화장품을 고를 때 전문의와 상담한 후 자기 피부에 적합한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도 요령이다.

주사비의 남성환자 모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