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산퓨얼셀-STX, 연료전지 활용 사업 추진에 맞손

CCUS 활용 스마트팜·충전소 보급 추진
"사업개발에 속도…수소 인프라 구축 기여"
  • 등록 2021-07-06 오후 1:16:30

    수정 2021-07-06 오후 1:16:30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두산퓨얼셀(336260)STX(011810)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연료전지를 활용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대응한다는 목표 아래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사업 △트라이젠 연료전지를 활용한 충전소 보급 사업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천연가스(NG)를 원료로 하는 연료전지를 스마트팜에 활용한다면 발생한 열을 온실 냉·난방 시스템에 이용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부산물인 이산화탄소엔 CCUS 기술로 다시 작물에 공급함으로써 성장을 촉진시킬 수 있다.

충전소 보급사업은 두산퓨얼셀이 개발하는 트라이젠 연료전지를 기존 주유소 등에 분산형 전원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트라이젠 연료전지는 도심에서 전기, 열, 수소를 동시 생산 가능해 수소와 전기를 함께 충전할 수 있는 복합 충전소에 적합하다. 온수 공급, 지역난방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는 “에너지, 원자재 수출입, 해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STX와 협업해 사업개발 속도를 높일 것”이라며 “두산퓨얼셀은 트라이젠, 선박용 연료전지, 한국형 SOFC 등을 비롯해 지속적 기술 개발로 수소 사회의 인프라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준 STX 대표는 “전 세계 수소에너지 사업을 선도하는 두산퓨얼셀과 함께 미래를 준비해 기대가 크다”며 “양사가 연료전지를 비롯한 신규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해 실적 가시화와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 협력하고, 글로벌 기업으로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유수경(오른쪽) 두산퓨얼셀 대표와 박상준 STX 대표가 6일 ‘연료전지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퓨얼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