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은보 “예상 리스크 시장에 나타나...금융사 충당금 더 쌓아야”

금융사 작년보다 충당금 규모 줄어, 추가 적립 주문
1ㆍ2금융 금리 역전현상 대해선 ‘일시적이라 생각’
  • 등록 2022-01-26 오후 12:41:55

    수정 2022-01-26 오후 12:41:55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예상했던 대내외 리스크가 현실화되고 있다며 금융사들이 대손충당금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언제 닥칠지 모를 미래위험에 충분히 대비하라는 것이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26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오전 금융플랫폼과의 간담회가 종료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거시경제 여건 불확실성 커지고 있고, 그동안 걱정해오고 리스크가 시장에 나타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여러 가지 위험이 현실화 했을 때 금융사들이 위험을 흡수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금융사들이 충당금을 더 쌓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며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최근 금융사들 충당금 쌓는 규모가 지난해보다 줄었다”고 전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은행에 이어 카드ㆍ캐피탈 등 2금융사들에게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할 것을 주문했다. 충당금 추가 적립 기조는 계속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시장 금리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정 원장은 “은행들의 금리 산정체계는 들여다보는 중이며, 정리되는 대로 설명할 예정”이라면서 “다만, 최근에 예대금리차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으로 보이고, (이같은 현상들은)소비자들에게 혜택이 가고 있는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시장에 나타나고 있는 1ㆍ2금융간 금리역전 현상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정 원장은 “전체적으로 금리역전이 나는 건 아니고 특이한 케이스들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하고, 자연스럽게 금리가 자연스럽게 정상화 될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원장은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 등 최근 논란인 빅테크 회사들의 스톡옵션 행사에 대해서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카카오페이의 스톡옵션 문제는 제도적으로 들여다봐야 할 사안”이라며 “기업공개(IPO) 문제, 스톡옵션 문제 등을 들여다보고, 필요에 따라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