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그룹, 세금사기 등 유죄 평결…트럼프 대선 도전 차질빚나

배심원단, 세금사기·문서조작 등 17개 혐의 유죄 평결
세무당국 피해 회삿돈 유용 등…검찰, 트럼프家 관여 의심
2024년 대선 영향 주목…트럼프 측 "마녀사냥, 항소할 것"
  • 등록 2022-12-07 오후 3:05:32

    수정 2022-12-07 오후 3:05:32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일가가 운영하는 트럼프그룹(Trump Organization)이 세금사기, 사업문서 위조 등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미 대통령 선거 출마에도 영향을 끼칠 것인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AFP)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형법상 세금사기, 사업문서 위조·조작 등 총 17개 혐의로 기소된 트럼프그룹은 이날 뉴욕시 맨해튼에 위치한 뉴욕주 지방법원에서 배심원단으로부터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 평결을 받았다.

트럼프그룹은 지난 15년 간 고위 경영진들에게 아파트 임차료, 고급 승용차 리스 비용, 가족의 사립학교 학비 등 거액의 보너스를 지급하며 세무 당국을 속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미 검찰은 트럼프그룹의 전직 최고재무책임자(CFO)이자 ‘트럼프의 회계사’로 잘 알려진 앨런 와이셀버그와 트럼프 전 대통령 및 그의 자녀 3명이 회사의 자산가치를 조작하는 등 상당 부분 관여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재판에서도 와이셀버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지급한 크리스마스 보너스 수표에 직접 서명했고, 손자들의 사립학교 학비 수십만 달러도 직접 지급했다고 증언했다.

이날 평결에 따라 내년 1월 13일 열리는 심의에서 트럼프그룹에는 최대 160만달러(약 21억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와이셀버그에게는 징역형이 선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그가 유죄를 시인하고 검찰에 협력했기 때문에 형량은 5개월 이하에 그칠 전망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 개인에게는 혐의가 적용되지 않은 데다 트럼프그룹의 사업 규모를 감안하면 미미한 형벌이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대권 재도전에는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WP는 내다봤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정치적 의도가 다분한 마녀사냥”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우리 가족과 그 임원(와이셀버그)는 어떤 경제적 이득도 취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트럼프그룹의 변호인단은 “와이셀버그는 회사가 아닌 스스로의 배를 불리려 한 것”이라고 비난하는 한편, 이날 평결에 반발해 항소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뉴욕주 검찰총장이 제기한 금융·보험·세금사기 의혹 관련 민사소송에도 직면해 있다. 미 연방 법무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기밀자료를 유출한 혐의 등과 관련해 다양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