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째 실종’ 광주 여중생, 대전서 발견

가출 전 알게 된 20대 남성 집에 거주
점심 먹으러 식당 가던 중 발견
  • 등록 2022-09-23 오후 3:31:25

    수정 2022-09-23 오후 3:39:09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가족과 두 달간 연락 두절됐던 광주 여중생이 대전에서 무사히 발견됐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3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대전시 유성구 한 식당 앞에서 잠복근무하던 중 A(14)양을 찾았다. 가족들이 실종 신고한 지 68일 만이다.

식당 인근 원룸에서 지내던 A양은 점심을 먹으러 식당으로 향하던 중 경찰에게 발견됐다. A양이 거주하던 원룸은 가출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연락했던 20대 남성의 집으로 확인됐다.

앞서 A양의 가족은 지난 7월 18일 “하교 시간인데 딸이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내용의 신고를 경찰에 접수했다. 당시 A양은 학교에 휴대전화와 가방 등 소지품을 남겨놓고 잠적한 상태였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A양이 같은 날 대전종합버스터미널에서 하차한 것을 파악했다. 그러나 A양은 터미널 앞에서 모자를 쓴 채 택시에 탑승했고,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화질 문제로 택시의 차량번호를 확인하지 못해 이후 행적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A양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한 자료와 식당 주변에서 닮은 사람을 봤다는 인근 주민의 제보 등을 토대로 행적을 추적했고 23일 A양을 발견했다.

경찰은 A양을 광주로 데려와 정확한 가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