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파운드리 점유율 15%대로…TSMC와 격차 확대

트렌드포스, 3분기 글로벌 10대 파운드리 매출·점유율 분석
TSMC 매출 2분기 대비 11% 상승, 점유율도 56.1%로 증가
매출 감소한 삼성, 시장 2위 지켰지만 점유율 격차 더 커져
  • 등록 2022-12-09 오후 4:10:33

    수정 2022-12-09 오후 4:10:33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TSMC와 삼성전자(005930)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점유율 격차가 3분기 들어서 더 벌어졌다.

9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3분기 삼성전자 파운드리 매출은 55억84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직전분기 55억880만달러보다 0.1% 줄었다.

3분기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15.5%로 조사됐다. 2분기에는 16.4%였는데 이보다 소폭 줄었다. 시장 점유율 2위 자리는 지켰다.

반면 글로벌 파운드리 1위 업체인 대만 TSMC는 매출액과 시장 점유율 모두 확대됐다. 매출액의 경우 2분기 181억4500만달러에서 3분기 201억6399만달러로 11.1% 뛰었다. 같은 기간 시장 점유율은 53.4%에서 56.1%로 증가했다. 삼성전자와 TSMC의 점유율 차이는 2분기 37%에서 3분기 40.6%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트렌드포스는 “TSMC는 아이폰 관련 주문 덕분에 3분기 시장 점유율을 확보했다”며 “파운드리 업체 대부분이 고객 주문량 감소의 영향을 받았으나, TSMC만 아이폰 신제품에 따른 강력한 수요로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 “삼성전자는 새로운 아이폰 시리즈 관련 부품 수요에도 불구하고, 원화 약세에 일부 영향을 받아 점유율이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TSMC와 삼성전자를 비롯한 글로벌 10대 파운드리 업체의 3분기 매출 총합은 20분기보다 6% 증가한 352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아이폰 신제품 출시로 인해 애플 공급망 전반에 걸쳐 활발한 재고 비축이 이뤄진 결과라는 게 트렌드포스 분석이다.

다만 세계 경기 침체와 더불어, 중국의 코로나19 억제 정책, 높은 물가 상승률 등이 소비심리를 덮쳐 수요가 부진하고 파운드리 주문도 감소할 전망이다.

트렌드포스는 “4분기에는 글로벌 10대 파운드리의 총 수익이 하락하면서. 수익 증가 추세가 지속되던 2년간의 호황이 저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