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9.32 24.68 (+0.77%)
코스닥 991.13 3.36 (+0.34%)

이나은, 이현주 괴롭힘 의혹에 "정말 그런 적 없어요"

  • 등록 2021-06-11 오후 7:04:57

    수정 2021-06-11 오후 7:21:33

이나은(사진=이데일리DB)
이현주(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이 ‘이현주 괴롭힘 의혹’을 부인했다.

이나은은 11일 에이프릴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심경글을 올렸다.

그는 “그동안 제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에이프릴을 위해 회사의 대응을 믿고 기다렸기 때문”이라며 “팀을 위해 개개인이 대응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이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많은 분이 사실과 다른 부분을 믿으셔서 더 이상의 억측을 막아야 하는 것도 팬들을 위한 제 역할이라고 생각했다”고 글을 올린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의 일들을 일일이 언급하고 싶지 않았지만 정말 그런 적이 없다고, 아니라고, 꼭 이 한마디는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나은은 “2015년 5월 17살에 연습생으로 들어와 3개월밖에 연습하지 못한 채 8월에 무대에 섰다. 낯선 상황에 잘 적응하는 것은 오롯이 제 몫이었다”며 “어린 나이에 데뷔해서 미숙하고 서툴렀던 부분들이 정말 많았다”고 지난날을 돌아봤다.

이어 “7년간 활동을 하며 매 순간 솔직한 이나은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다”며 “가끔은 너무 솔직하고 정직한 제 마음을 표현해 부끄러웠던 적도 있었지만,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여러분께 다가갈 수 있었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일을 겪으며 공인이 주는 무게감을 배웠다”면서 “제가 많이 부족한 건 아닌지 스스로에게 묻고 또 물었다. 답은 제 스스로가 더 당당한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나은은 “앞으로 자신을 더욱 사랑하고 발전하는 모습으로 공인으로서도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서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지금까지 저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정말 고맙다는 말하고 싶었다. 고맙습니다”라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한편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는 팀 활동 당시 멤버들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DSP미디어는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라고 반박하며 법적으로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