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홈술도 고급지게…위스키부터 와인 에어레이터까지

하이네켄 5ℓ 생맥주 케그·조니워커 소용량 패키지 인기
와인 애호가 사이에선 디켄딩 해주는 에어레이터 주목
선술집 분위기 연출하는 1인용 무쇠주물화로까지
  • 등록 2020-05-22 오후 2:11:38

    수정 2020-05-22 오후 2:11:38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최근 외식이나 회식이 어려운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집에서 술잔을 기울이는 홈술 문화가 확대되고 있다. 이와 함께 한잔을 마시더라도 제대로 즐기려는 홈술족들이 늘어나면서 이에 도움을 주는 제품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집안에서도 술집이나 바에서 마셨던 부드럽고 신선한 생맥주를 즐길 수 있는 아이템이 있다. 바로 하이네켄 생맥주 케그다. 하이네켄 생맥주 케그는 5ℓ의 대형 휴대용 용기에 생맥주 보관 및 추출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국내 유일의 휴대용 프리미엄 라거 생맥주 제품이다.

(사진=하이네켄코리아)
전 세계 99개국에서 특허를 받은 카르보네이터(carbonator) 압력 장치가 이산화탄소를 배출해 항상 일정한 압력을 유지시켜 주기 때문에 개봉 후 30일 동안 맥주의 신선한 맛이 그대로 유지된다. 제품 측면에 부착돼 있는 파란온도계는 하이네켄 생맥주 케그의 가장 맛있는 온도를 알려준다. 개봉 전 10시간 냉각시켜 차가운 온도에서 마시면 최상의 맛을 즐길 수 있다. 미니 탭 튜브를 누르며 맥주를 따르는 재미까지 느낄 수 있으며, 250㎖글라스로 20잔 정도를 따라 마실 수 있는 넉넉한 양까지 갖췄다.

위스키 마니아의 홈술 아이템으로는 디아지오코리아에서 최근 리뉴얼해 출시한 조니워커 소용량 패키지 레드 레이블 200㎖, 블랙 레이블 200㎖가 있다. 바에서 즐기던 위스키 한잔으로 집에서 편안하게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다. 리뉴얼된 조니워커 200㎖ 소용량 패키지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이 특징이다. 디아지오코리아에서 공개한 조니워커에 레몬시럽을 더한 조니레몬과 진저에일을 섞은 조니진저의 칵테일 레시피를 참조하면 집에서도 간편하게 홈칵테일까지 즐길 수 있다.

배상면주가는 포천LB가 론칭한 홈술닷컴에서 선보인 홈술세트를 선보였다. 홈술세트는 느린마을막걸리 3병(1ℓ), 느린마을 수제 전 1팩으로 구성되어 있어 집에서도 집밖 못지않은 한잔을 즐길 수 있다. 느린마을양조장의 인기 메뉴인 김치전, 해물파전, 녹두전, 육전 중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와인 애호가들에게는 와인 디켄팅 과정을 전자기기에 담아낸 이지소르보의 에어레이터가 인기를 끌고 있다. 디켄팅(Decanting)이란 와인과 공기가 닿는 표면적을 넓혀 빠른 시간 내에 숙성시키는 방법인데, 에어레이터를 사용하면 굳이 디켄터에 옮겨 닮는 수고를 들이지 않아도 디켄팅을 할 수 있다.

1인용 미니화로인 아카시아 무쇠주물화로 역시 인기다. 마치 선술집에 온 듯한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아이템이다. 주물소재와 세라믹 코팅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열보존성이 뛰어나 다양한 구이류 음식 조리에 좋다. 블랙바디의 은은한 광이나는 주물 특유의 고급스러운 분위기도 한 몫 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홈술족들은 집에서 마시는 술이라고 해서 대충 마시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맛과 분위기를 갖춰 즐기려는 경향이 강하다”며 “이에 따라 홈술족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아이템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