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의 눈물' "尹·與, 어디까지 망해야 정신 차릴건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기자회견
尹·與 향해 국정 기조 전환 촉구
"尹, 안 바뀌면 총선 승리 가능성 없어"
"與, 의총서 '尹 종속 조직 아니다' 말 했어야"
  • 등록 2023-10-16 오후 12:46:35

    수정 2023-10-16 오후 12:46:35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정부·여당을 향해 “어느 정도로 망해 봐야 정신차릴 것이냐”며 국정운영의 기조를 전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대표는 16분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용기와 결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담한 마음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섭니다. 이미 몇 번 이 자리에 서서 우리가 대선 때 국민에게 약속했던 모습을 버리면 안 된다고 양두구육을 이야기한 적이 있었다”며 운을 뗐다.

그는 “국정운영 방식이 엄석대처럼 투박하지 않기를 바랐고 간신배들 아첨 속 대통령이 벌거숭이 임금님이 되지 않길 기대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날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를 언급하면서 “어제 의총에서 많은 사람이 의견을 얘기했다고 하는데 꼭 해야 하는 말은 회피했다”며 “민심의 분노를 접하고 나서도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조가 바뀌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당은 더는 대통령에게 종속된 조직이 아니라는 말을 하기가 두려우냐”고 비판했다.

이어 “선거 패배 이후 며칠 간의 고심 끝에 나온 목소리가 “당정 일체의 강화”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 우리 당의 의원님들은 꿔다놓은 보릿자루 소리를 듣는 것에 지쳐 이제는 단체로 현실부정에 들어가기로 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진행된 인사청문회를 두고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인사 검증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문재인 정부의 인사 시스템보다 낫다는 것을 보여주지 못했고 청문회에서의 모습은 조 전 장관을 수호하겠다며 언성을 높이던 민주당 의원들만큼이나 꼴불견”이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서도 그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던 검사는 대통령이 직접 뇌물을 받지 않아도 경제공동체로 볼 수 있다는 법리를 세워 가장 높은 곳에서도 법은 추상같이 적용된다는 선례를 세웠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한 해병대 병사의 억울함이 반복되지 않도록 엄정한 수사를 하고자 했던 박정훈 해병대 수사단장의 모습은 성역을 두지 않고 수사했던 한 검사의 모습과 닮아있을지도 모른다”며 “그런 그를 정부와 여당이 집단 린치하고 있다. 홍범도 장군의 흉상 이전에 대해서도 당이 즉각적으로 중단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 전 대표는 “우리가 없애겠다고 공약했던 것은 부처로서의 수명이 다한 여성가족부인데 왜 거꾸로 R&D 예산이 삭감돼야 하느냐”며 “우리가 그렸던 청사진과 다른 방향으로 국정을 운영하는 것에 왜 누구도 제동을 걸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이란 공산 전체주의와 같은 허수아비와 싸우면서 이런 문제들을 내버려두지 말라는 강력한 주문”이라며 “좀 서투르면 어떠냐. 여당이 스스로 잘못을 반성하고 우리에게 주어진 180일이면 어떤 색을 칠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것은 대통령의 결단과 용기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견을 끝낸 후 기자들과 만난 이 전 대표는 또 다시 눈물을 훔쳤다. 그는 “말하다가 감정이 격해졌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질의응답 시간 내내 가지고 있던 휴지를 꾹 쥐고 울음을 참기도 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경제 위기 속에서 노력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여러 안보 정세 속 외교 분야도 노력하는 것도 안다”면서도 “하지만 적어도 해병대 사망 사건 같은 경우 대통령의 상징 자산이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상징 자산을 왜 이렇게 허무하게 날리냐”고 재차 지적했다.

이어 “당장 오늘 진행되는 국정감사에서도 여당이 앞장서서 국방부에 ‘박정훈 대령이 린치를 당하는지’를 질의했으면 한다”며 “오늘부터 바뀌어라. 뭘 더 기다려야 하느냐. 어느 정도로 망해 봐야 정신 차리느냐”고 꾸짖었다.

대통령의 국정 기조가 바뀌지 않으면 총선에 패배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의에 그는 “저는 선거 중독자라 매일 고민하지만 그 경우 (승리할 가능성은)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정말 마음이 아프다. 이렇게 얘기하면 또 어디선가 저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들릴 수도 있지만 다들 여기서 그만두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