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윤석열차' 금상에 "사회적 물의"…조치 예고

'문체부 후원'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학생공모전
대통령 풍자한 카툰 '윤석열차' 금상 수상, 전시
문체부 "정치주제 노골적, 창작 욕구 고취 취지 어긋나"
"사회적 물의 일으키면 승인 취소 가능, 심사기준 점검해 조치"
  • 등록 2022-10-04 오후 1:11:44

    수정 2022-10-04 오후 3:41:08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윤석열 대통령 풍자화가 상을 받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를 취했다. 정치적인 주제를 다뤄 사회적 물의를 일으킬 수 있다는 이유다.
고등부 카툰 부문 금상을 받은 ‘윤석열차’ 전시 모습. SNS갈무리
문체부는 4일 보도자료를 내 문체부 후원명칭을 쓰는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를 풍자한 것으로 보이는 작품이 수상, 전시된 것에 대해 경고조치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 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며, 신속히 관련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문체부는 “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 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설명했다.

취임 5개월 만에 지지율이 급락하며 사회적 이슈의 중심에 선 대통령 부부를 풍자하는 그림을 전시하는 것은 학생 창작욕 고취 취지에 어긋난다는 주장이다.

문체부는 “비록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 이긴 하나, 국민의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고, 이 공모전의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며 해당 공모전이 정부 지원 행사인 점도 강조했다.

문체부는 또 “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승인 시, 행사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한 바 있다”며 해당 공모전 심사기준과 선정 과정을 살펴보고 관련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밝혔다.

해당 공모전은 진흥원에서 주관하지만 심사는 외부 인사를 무작위 초빙해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3일 발표된 수상작 중에는 한 고등학생이 출품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카툰 작품이 포함됐다. 이 작품은 금상을 받아 경기도지사상을 받았다.

해당 작품을 보면 아동 애니메이션 ‘토마스와 친구들’을 패러디해 윤 대통령 얼굴을 한 열차에 김건희 여사로 보이는 여성이 운전실에 탑승하고, 뒤에는 검사들이 줄지어 타고 있다. 검찰 출신 대통령 취임 후 검찰이 영부인 범죄 의혹에는 눈감고 야당 대표 등을 상대로 사정정국을 펼치고 있다는 야권 비판을 묘사한 것이 완연하다. 사회적 이슈를 흔히 다루는 카툰 장르 특성상 정치적 입장을 떠나 시의성 있는 주제선정인 셈이다.

그러나 정부 지원이 있다는 이유로 문체부가 공모전의 해당 작품 선정 자체를 문제삼겠다고 나서 표현의 자유를 둘러싼 논란도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