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13일째…민주노총, 전국서 ‘총파업·총력투쟁대회’

6일 오후 2시께 전국 15개 지역·2만여 조합원 집결
서비스연맹, 오는 12일 결의대회 열고 파업 계획
민주노총 “정부, 비상식적 탄압 수위 도 넘어” 비판
  • 등록 2022-12-06 오후 3:24:39

    수정 2022-12-06 오후 3:24:39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화물연대 탄압 즉각 중단하라. 반헌법적 업무중단명령 즉각 중단하라.”

6일 오후 경기 의왕의 창말·테크노파크 부근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대회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와 노동계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6일 지역별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열고 화물연대 지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과 품목확대를 요구하며 13일째 이어오고 있는 화물연대 파업에 동력을 불어넣겠다는 전략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전국 15개 지역에서 2만여 조합원이 모여 ‘화물 총파업 투쟁 승리! 윤석열 정부 노동탄압 분쇄!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30일 긴급 임시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화물연대의 파업을 지지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의 적용 차종,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지난달 24일부터 총파업을 이어오고 있다.

민주노총은 정부의 ‘비상식적 탄압’을 우려했다. 민주노총은 “반헌법적 업무개시명령 발동 및 확대 엄포와 공정거래위원회까지 동원해 가며 화물연대의 정당한 투쟁을 무력화하기 위한 비상식적 탄압의 수위가 도를 넘고 있다”면서 “이번 탄압이 전체 노동자와 노동진영으로 확대될 것이기에 총노동 차원의 투쟁을 통해 이를 저지해야 한다는 조직적 공감대 속에서 진행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에 민주노총은 쟁의권이 있는 사업장은 파업을 통해, 그렇지 못한 사업장은 노동조합 활동과 연·월차 사용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대회에 참여할 계획이다. 건설노조 건설기계분는 지난 2일 화물연대 충파업에 대한 동조파업을 결의했다. 서비스연맹은 오는 12일 결의대회를 열고 택배노조를 포함한 조합원들이 파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6일 오후 경기 의왕의 창말·테크노파크 부근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대회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서울·경기 지역별 대회가 열린 경기 의왕의 창말·테크노파크 부근에서 “화물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정당한 요구를 내걸고 진행하는 파업을 ‘재난이다’, ‘참사다’ 왜곡하는 것을 넘어 ‘조폭이다’, ‘핵위협이다’는 식으로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면서 “민주노총을 공격하는 것은 노동조합 자체를 불법으로 인식하는 천박한 노동관이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사상 초유의 위헌적 업무개시명령을 불법적으로 강행하고, 급기야 화물파업에 대해 대통령이 북핵이라고 하는 군사정권보다 더 한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지금이라도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운수노조는 모든 방법을 다해서 화물연대본부를 엄호하고 안전운임제를 반드시 사수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총파업 투쟁 대회는 △서울·경기(의왕테크노파크 근처) △인천(인천시청) △충북(한일시멘트 단양공장) △대전(타임월드 맞은편 국민은행) △세종·충남(당진 현대제철 C정문) △전북(군산 롯데마트) △광주(국민의힘 광주시당) △전남(허치슨포트광양컨테이너터미널) △대구(국민의힘 대구시당) △경북(포항 글로비스 네거리) △부산(신선대 부두) △울산(태화강역 광장) △경남(국민의힘 경남도당)△강원(동해시 대한송유관공사 영동지사) △제주(제주시청)에서 열렸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