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스프, 여수공장 준공 30주년…“꾸준한 투자 이어갈 것”

1992년 MDI 공장 준공으로 상업 생산 시작
산업 필수 원재료인 TDI·CCD 등 시장 공급
글로벌 품질경영 시스템·지속가능 설비 구축
“꾸준한 R&D·투자로 지속가능 원료 제공할 것”
  • 등록 2022-09-29 오후 1:05:21

    수정 2022-09-29 오후 1:05:48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의 국내 법인인 한국바스프㈜가 여수공장 준공 30주년을 맞이해 기념식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열린 기념식은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의 지난 30여년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이 자리엔 람쿠마 드루바 바스프 그룹 모노머 사업부문 글로벌 총괄 사장과 주요 고객사·공급사 임원 등이 참석했다.

옌스 리베르만(왼쪽부터) 바스프 그룹 전자재료 반도체 사업부 사장, 임윤순 한국바스프㈜ 대표이사, 람쿠마 드루바 바스프 그룹 모노머 사업부문 글로벌 총괄 사장, 김병연 바스프 그룹 아태지역 모노머 기술·오퍼레이션 부문 사장, 송준 한국바스프㈜ 스페셜티 사업부문 사장, 이운신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장이 29일 바스프 여수공장 준공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바스프)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은 지난 1988년 법인 설립 이후 1992년 MDI(메틸렌 디페닐 디이소시아네이트) 일관생산 공장을 준공해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바스프가 진출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 최초로 MDI를 생산한 셈이다. 그동안 전략적 투자와 생산 확대를 거듭하며 구축한 효율적 생산 공정을 기반으로 연간 4만톤(t)으로 시작한 생산능력은 현재 25만t까지 증가했다.

여수공장은 원료인 MNB(모노니트로벤젠)와 아닐린부터 제품인 MDI까지 생산하는 일관생산 체계를 갖추고 있다. 최첨단 정밀화학산업을 위한 폴리우레탄 제품의 주요 원료인 MDI는 건축·운송·가전 제품·의류 등 다양한 산업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또 여수공장은 지난 2003년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로 TDI(톨루엔 디이소시아네이트) 생산도 시작해 현재 연간 16만t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TDI는 MDI와 더불어 폴리우레탄 제품의 핵심 원료다. 여수공장에서 생산한 MDI와 TDI는 전자·전기, 자동차 산업 등의 국내 주요 고객사에 꾸준히 공급되고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수요의 대부분을 담당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은 2002년부터 CCD(카르보닐 클로라이드 유도체) 상업 생산도 시작해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했다. 여수공장은 CCD를 현재까지 20만t 이상 생산해 공급해왔다. 여수공장은 CCD 생산으로 공급 신뢰도를 높이며, 수출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CCD는 바스프 독일 본사 외 유일하게 여수공장에서만 생산하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은 수많은 가치사슬(밸류체인)에 세계적 수준의 다양한 고품질 CCD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CCD는 폴리머 생산을 위한 유기과산화물 제조에 필수적인 원료로 평가받는다. CCD는 의약품·작물보호제 생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화장품, 생활용품, 폴리머 첨가제·전기도금용 화학물질 등에도 쓰인다.

이 밖에도 여수공장에선 현재 폴리우레탄 시스템, 울트라손(Ultrason®), 반도체용 초고순도 암모니아수(Ultra-pure NH4OH) 등을 생산한다. 이러한 화학 제품은 자동차, 선박, 건축, 가구, 가전, 스포츠, 섬유, 의약, 농업 등 일상 속 다양한 산업 분야의 원재료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은 세계적 규모의 생산능력에 맞는 환경·에너지·안전보건 경영 시스템 등 글로벌 품질경영 시스템을 선도적으로 구축했으며,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는 지속 가능한 설비를 꾸준히 확충하며 바스프의 기후 중립 목표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임윤순 한국바스프 대표이사는 “여수공장은 한국과 글로벌 시장의 주요 산업을 대표하는 고객들에게 필수적인 원재료인 MDI, TDI, CCD 등을 공급하는 등 중요한 생산기지로 자리 잡았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연구·개발(R&D)과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를 통해 경쟁력을 높여 공급망 내 지속 가능한 원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