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전립선암 진단제 ‘FC303’ 중국 특허 등록

  • 등록 2022-11-04 오후 2:49:32

    수정 2022-11-04 오후 2:49:32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220100)은 전립선암 진단제 ‘FC303’의 중국 특허 등록이 결정됐다고 4일 밝혔다.

퓨쳐켐은 지난 2020년 중국의 HTA사와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한 이래로, 이번 특허 등록을 통해 중국에서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이로써 유럽 32개국 외 7개 국가에서 특허 등록이 완료됐다.

FC303은 퓨쳐켐의 핵심기술인 표지기술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하고 있는 전립선암 진단용 방사성의약품이다.

FC303을 이용한 전립선특이 막항원(PSMA) 양자컴퓨터단층촬영(PET-CT)은 안전성은 물론, 기존 진단법 대비 민감도와 특이도가 유의미하게 높아 전립선암 진단에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실제로 임상에서 기존 진단법인 다중파라미터 자기공명영상(mpMRI)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던 미세 병변까지 찾아냈다.

퓨쳐켐 관계자는 “기술이전을 진행 중인 중국에서의 특허 등록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며 “현재 중국에서 임상에 대한 사전 임상시험계획(Pre-IND) 미팅을 진행하고 있으며, 기술이전계약을 통해 중국에서의 빠른 수익 창출 전략도 동시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퓨쳐켐의 국내에서 39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 중에 있으며 연내 환자투여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