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6.10 8.58 (+0.27%)
코스닥 1,026.82 1.11 (+0.11%)

‘군산·부산’, 전기차 생산 전진 기지 육성…'상생형지역일자리' 선정

군산, 전기 완성차 최대 생산기지로 ‘탈바꿈’…GM 공장·숙련노동자 활용
부산, BMW 제휴 ‘부품기술 허브센터’ 구축…전기차핵심부품기술 국산화
3년간 6051억원 투입 1476명 일자리 창출…‘전기 완성차 클러스터’ 조성
  • 등록 2021-02-25 오전 11:00:00

    수정 2021-02-25 오전 11:00:00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전북 군산과 부산이 친환경 전기차 생산 거점으로 변신한다. 군산은 국내 친환경 전기 완성차 최대 생산기지로, 부산은 독일 BMW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전기차 핵심부품 기술을 국산화해 이를 공급하는 전진 기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약 1500명에 달하는 새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제3차 상생형지역일자리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전북 군산형 일자리’와 ‘부산형 일자리’를 ‘상생형지역일자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상생형지역일자리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지역투자 위축과 일자리 감소 등 지역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사·민·정이 양보와 타협을 토대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을 일컫는다.

◇3년간 6051억 투입…1476명 신규 일자리 창출


이번 심의위에서 선정한 군산과 부산의 상생형지역일자리는 전기차와 전기차 구동유닛을 생산하는 사업이다. 3년간 총 6051억원을 투자하고 1476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해 지역경제 회복에 탄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군산형 일자리에 3528억원을 투입하고 1106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부산형 일자리에는 2523억원을 투자해 370명의 일자리 창출을 예상하고 있다.

군산형 일자리는 명신,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엠피에스코리아, 코스텍 등 5개 기업이 예전 한국 GM 군산공장과 실직상태의 숙련노동자 등 자원을 활용해 전기차 생산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부산형 일자리는 코렌스EM이 독일 BMW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전기차 구동유닛(Drive Unit) 관련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사업기간 3년 이내 2523억원을 투자해 370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전기차 구동유닛이란 기존 내연기관의 엔진과 트랜스미션을 대체해 차량에 동력을 제공하는 장치로 모터, 인버터, 기어박스로 구성하고 있다.

원청사인 코렌스EM은 하청업체인 협력업체와 클러스터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원·하청 기술공유와 국산화를 달성하는 기술 상생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참여기업은 부산의 고교·대학과 상호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기술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사회공헌기금 적립, 지역주민 우선 채용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복지기금 조성 등 복지격차 해소…지역인재채용 확대


정부는 두 지역의 상생형 일자리를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전기차 산업생태계 조성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군산에는 ‘스마트모빌리티 협업센터 구축’, ‘스케이트 플랫폼 개발’ 등을 통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공동복지기금 조성 사업’을 통해 참여기업과 하청기업 소속 근로자 간 복지격차를 해결해나가기로 했다.

부산은 ‘부품기술허브센터 구축 사업’ 등을 통해 참여 기업의 기술 자립화와 부품 인증 업무를 지원한다. ‘연구기관·대학·특성화고와 연계를 통한 인력 양성’으로 지역 인재의 채용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그간 군산과 부산의 노·사·민·정은 수차례의 협의를 통해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투자·고용계획 등을 구체화해 상생형지역일자리로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도 현장 밀착형 컨설팅,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 등을 통해 사업모델 발굴부터 사업계획 구체화, 사업 신청 등 관련한 모든 사항을 지원해 이번 협약을 이끌어 냈다고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군산형 일자리는 유휴 생산설비와 숙련 노동자를 활용해 전기 완성차 클러스터를 조성,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추진하면서 군산의 극적인 재도약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부산형 일자리는 독자적인 전기차 핵심부품 관련 기술력을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코렌스EM과 협력업체의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미래차 산업의 발전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