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지하철 시위 전장연 25명 수사...“출석 일정 조율 중”

사랑제일교회 소음집회엔 “피의자 1명 특정”
박경석 전장연 대표 “오는 14일 혜화서 출두할 것”
  • 등록 2022-07-04 오후 2:18:20

    수정 2022-07-04 오후 2:18:43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경찰이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며 지하철 승·하차, 도로점검 시위 등을 벌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와 관련해 단체 관계자 25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가 4일 오전 삼각지역 동대문 방향 4호선 지하철에서 출근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사진=SNS 갈무리)
4일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5건의 사건에서 44명을 수사 중이고 중복을 빼면 25명”이라며 “피의자 1명은 출석 조사했고 추가 피의자들도 출석 일정을 놓고 조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삼각지역 동대문방향에서 열린 출근길 시위에서 “오는 14일 오후 1시께 혜화경찰서로 출두할 것”이라며 “서울 시내 6개 경찰서에 차례대로 도망가지 않고 조사받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청 관계자는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의 광화문 야간 집회 소음 유발 건과 관련해서도 “6월 5~6일 집회·시위 때 야간 소음 유지 명령을 위반한 피의자 1명을 특정했다”며 “입건 전 조사 단계로 곧 출석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