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현장서` 김성원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논란 일자 '사과'

실언 논란 커지자 "사려 깊지 못해"
  • 등록 2022-08-11 오후 2:04:18

    수정 2022-08-11 오후 2:05:10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민심돌보기’ 차원에서 나선 국민의힘 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실언해 입길에 올랐다.

예결위 여당 간사로 선임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채널A가 보도한 영상에 따르면 김 의원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에서 진행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의 언급에 임이자 의원은 그의 팔을 때리며 촬영 중인 카메라를 가리켰다. 다만 김 의원 바로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아무 반응도 하지 않았다.

김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은 한 방송에 출연해 “유구무언이다. 저 발언은 아무리 사석에서라도 해선 안 될 발언인데, 채증됐다”며 “김 의원은 정치적으로 많이 곤란한 상황이 될 것 같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에 있는 사람과 편한 자리에서 하는 말이라도 할 말과 안 할 말이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특히 재선 국회의원 아니겠나. 피해 현장에 가서 봉사하겠다고 의원들이 가서 준비하는 과정에서 저런 발언이 나왔다는 것에 대해선 무엇으로도 제가 해명하기 어렵다”고 거듭 비판했다.

(영상=채널A)
김 의원의 실언을 놓고 네티즌들은 “침수 피해 때문에 고인이 되신 분들도 있는데 이럴 수 있나”, “논란 일면 농담이었다고 할 건가”, “윤리위 가동 안 하나”라고 질타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수해 복구 현장에서 “두 번 다시 준비 없는 재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 국민의힘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정말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그러면서 “수재를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마시고 장난을 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을 찍고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국민의힘이 어려움을 당한 국민과 함께한다는 인정을 받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논란이 뜨거워지자 김 의원은 “제 개인의 순간적인 사려 깊지 못함에 대해 사과드리고,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봉사활동에 임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