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드 강팀들의 불펜데이…KT, LG 꺾고 4연승 질주

29일 잠실구장서 5-3 승리…시즌 79승째 수확
양팀, 선발 부진으로 조기 강판…구원 11명 투입
2회까지 5득점 낸 KT…조용호 홈런 포함 3안타
  • 등록 2022-09-29 오후 10:10:46

    수정 2022-09-29 오후 10:10:46

[잠실=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KT 위즈가 불펜 총력전 끝에 LG 트윈스를 제압하며 4연승을 달렸다.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t wiz의 경기에서 승리한 kt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KT는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4연승 질주하며 시즌 79승(2무60패)째를 수확한 KT는 이날 인천 SSG 랜더스-키움 히어로즈전 결과에 따라 3위 도약을 가시권에 뒀다.

마운드가 강한 양 팀의 맞대결은 선발 투수들의 기선 제압이 승부처가 될 가능성이 컸다. 그러나 KT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2이닝 6피안타 1사사구 2탈삼진 3실점, LG 이민호가 1이닝 5피안타 4사사구 1탈삼진 5실점을 동시에 무너지며 조기 강판됐다. 무려 11명의 구원 투수가 투입되며 예상 밖의 ‘불펜 데이’가 펼쳐졌다.

다만 승부는 두 선발의 마지막 등판 이닝이었던 2회까지 나온 득점으로 갈음됐다. 비슷한 기회 속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해 더 많은 득점을 뽑아낸 KT가 마지막까지 웃을 수 있었다. 특히 조용호는 5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2득점으로 사잍클링히트에서 2루타만 빠진 맹활약을 했다.

선취점이 나오는 데까지 두 타자면 충분했다. 선두타자 조용호가 3루타로 단번에 득점권에 들어선 뒤 배정대가 바로 중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황재균까지 세타자 연속 안타가 나온 뒤 알포드의 타석에서는 상대 선발의 와일드 피치까지 더해졌다. 볼넷을 골라나간 알포드로 이어진 1사 만루 기회에서 김준태의 땅볼 때 배정대까지 홈을 밟았다. 점수는 2-0이 됐다.

2회엔 조용호의 투런포가 터졌다. 몸쪽으로 붙어 들어온 이민호의 4구째 139.5㎞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겼다. 이후 배정대의 안타, 황재균의 볼넷으로 다시 득점 기회가 마련됐고 LG의 마운드는 송은범으로 교체됐다. 그러나 문상철이 2루수를 맞고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만들면서 이민호의 자책점을 높였다.

3회부터 가동된 KT 불펜진에서는 심재민-박영현-김민-주권-김민수-김재윤이 차례로 나서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특히 데스파이네 강판 직후 마운드를 이어받은 심재민이 2이닝 무피안타 1사사구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9회 등판한 마무리 김재윤은 1이닝 동안 탈삼진 2개를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팀의 2점 차 승리를 지켰다.

3연승이 끊긴 LG는 시즌 전적 83승2무50패로 2위를 지켰으나 SSG 추격의 동력은 떨어지는 상황이다. 특히 KT 불펜진을 상대로 1안타밖에 뽑아내지 못하며 침묵한 게 아쉬운 지점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