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첫 여성 사장 나왔다..JY '뉴 삼성' 비전 구체화(종합)

2023년 정기 사장단 인사 단행..7명 사장 승진
네트워크사업 성장·반도체 핵심기술 개발 이끈 인재 기용
2인 대표이사 체제 유지.."경영안정성 확보"
최초 여성사장 배출.."여성 인재들에 성장비전 제시"
  • 등록 2022-12-05 오후 3:34:57

    수정 2022-12-05 오후 9:20:48

[이데일리 최영지 김응열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취임 후 첫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첫 여성 사장을 배출하는가 하면 반도체와 네트워크 등 주력사업에서 성과를 낸 인재들을 대거 기용했다. 기존 한종희·경계현 대표이사의 2인 체제를 유지하며 경영 안정을 도모하면서도 ‘성과주의’ 인사를 통해 핵심사업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이 회장의 ‘뉴삼성’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이데일리DB)
‘인재·기술 중시’ 경영철학 토대 기술인재 발탁

삼성전자(005930)는 5일 사장 승진 7명, 위촉 업무 변경 2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3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삼성전자에서 가장 유력한 최초 여성 사장 후보로 거론돼 온 이영희 부사장을 포함해 김우준 삼성전자 DX부문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부사장, 남석우 삼성전자 DS부문 글로벌 제조&인프라총괄 부사장, 송재혁 삼성전자 DS부문 반도체연구소장 부사장, 백수현 삼성전자 DX부문 커뮤니케이션팀장 부사장, 박승희 삼성물산 건설부문 커뮤니케이션팀장 부사장, 양걸 삼성전자 중국전략협력실 부실장 부사장 등이 사장 승진했다.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을 감안해 한종희 DX부문장 부회장과 경계현 DS부문장 사장의 2인 대표이사 체제는 그대로 유지하며 역량과 성과를 토대로 한 성과주의 인사가 이뤄졌다는 게 업계 평가다. 특히 네트워크 사업의 성장에 기여한 김우준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사업부장으로 과감히 보임하고, 반도체 사업의 개발과 제조 역량 강화에 기여한 남석우·송재혁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핵심사업의 미래 대비 경쟁력 강화의지를 확고히 했다.

이번 인사에는 기술 초격차와 우수인재를 강조한 이재용 회장의 경영철학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 회장은 지난 6월 유럽 출장을 다녀온 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이라며 기술 혁신을 재차 강조했으며 “좋은 사람을 모셔오고 조직이 예측할 수 있는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우준 사장은 서울대 전자공학 박사 출신으로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상품전략그룹장, 차세대전략그룹장, 전략마케팅팀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하면서 영업·기술·전략 다양한 분야에 걸쳐 비즈니스 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승진을 통해 차세대 통신 중심의 네트워크 비즈니스 기반을 공고히 하고 사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석우 사장은 반도체 공정개발 및 제조 전문가로 반도체연구소에서 메모리 전제품 공정개발을 주도했다. 또, 메모리·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제조기술센터장과 글로벌 제조&인프라총괄을 수행하며 반도체 공정 및 제조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사장 승진으로 삼성전자의 반도체 초격차 확보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사장 승진한 송재혁 반도체연구소장도 메모리반도체 공정개발부터 양산까지 반도체 전과정에 대한 기술리더십을 발휘하며 메모리 사업 글로벌 1위 달성에 기여한 평가를 받았다.

서지용 상명대 경영학부 교수는 “한종희·경계현 체제 그대로 가는 건 미래 불확실한 환경에서 리스크 관리 노하우가 있는 기존 경영진을 유지한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경험이 많은 인재들을 등용했고, 반도체 사업 관련 리스크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경험많은 기술 인재들을 발탁한 점은 눈여겨볼 만하다”고 했다. 이번 승진 대상에서 생활가전사업부 임원들이 제외된 것에 대해선 “세탁기 파손 영향이 있다고 볼 수도 있지만 회사 내 사업 비중이 큰 반도체나 네트워크 등에 집중한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시계방향)김우준, 이영희, 남석우, 양걸, 박승희, 백수현, 송재혁 삼성전자 신임 사장. (사진=삼성전자)
이영희 부사장, 창립 이후 첫 여성 사장 승진

이영희 부사장은 삼성 창립 이래 처음으로 오너 일가가 아닌 여성 사장으로 승진하며 조직 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는 로레알 출신의 마케팅 전문가로 2007년 삼성전자 마케팅 임원으로 발탁됐다. 2012년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갤럭시 마케팅 성공 스토리를 만들고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제고에 크게 기여하는 성과를 거뒀다. 삼성전자는 “역량과 성과가 있는 여성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여성 인재들에게 성장 비전을 제시하고 과감히 도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앞서 여성 인재의 중요성을 밝힌 바 있다. 2020년 8월 수업사업장에서 진행된 여성인력 간담회에서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했다.

또 전경훈 DX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은 DX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삼성 리서치장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직전 삼성 리서치장을 맡았던 승현준 사장은 삼성리서치 글로벌R&D협력담당 사장으로 이동했다.

삼성전자는 인사 메시지를 통해 “미래 준비를 위한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통해 고객 중심의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부사장 이하 2023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최초 여성 사장이 나오는 등 이번 인사에서 여성 임원의 중요성이 부각됐다”며 “2~3년 전부터 여성 사장이 나왔어야 했는데 LG에 최초 여성 사장 타이틀을 내준 것은 아쉽다”고 했다. 향후 임원 인사 관련 “다양성 측면에서 외국인이나 유학파 출신이 임원도 중용될 것”이라며 “우리나라에 IT 전문가가 많지 않기에 외국에서 영입하는 케이스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