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선이 수소모빌리티쇼에서 발걸음 멈춘 사연

8일, 수소모빌리티쇼 관람 중 창원시 부스서 이례적 경청
현대차 부스서 최태원 회장 물음에 직접 답변하며 열정 보여
  • 등록 2021-09-08 오후 2:16:34

    수정 2021-09-08 오후 2:16:34

정의선(가운데) 현대차그룹 회장이 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창원시가 운영 중인 부스에서 허성무 시장(왼쪽)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송승현 기자)
[사진·글=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창원시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소버스를 운영 중인 지방자치단체가 맞는지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2 전시장에서 열린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Korea H2 Business Summit)’ 출범식을 마친 뒤 수소모빌리티쇼 관람 중 창원시가 마련한 부스에 발걸음을 멈추고 이같이 물었다. 이날 창원시는 창원시 수소산업 공동관을 통해 창원의 수소 관련 기업 및 기관 6곳이 참가해 수소압축기·액화수소·고압 밸브 등의 제품을 전시했다.

정의선 회장이 발걸음을 잠시 멈추고 창원시 부스에서 시간을 할애한 것은 이례적이다. 당시 정 회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등과 함께 미리 정해둔 기업 부스를 차례대로 관람 중인 상황이었다.

정 회장은 창원시 부스를 홍보 중인 허성무 시장에게 “수소에 많은 관심을 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허 시장은 “이번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전시한 현대차그룹의 전시품을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창원시에서 전시할 계획”이라며 “정 회장도 시간이 되면 꼭 와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정 회장도 “한 번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정 회장의 수소 사랑은 남달라 보였다. 특히 현대차그룹 부스에서 그룹 총수들이 수소와 관련한 질문을 하자 적극적으로 응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 회장이 가장 먼저 입을 뗀 것은 현대차그룹에서 전시한 현대차의 수소 트럭 엑시언트 관련 부스에서다. 현대차 관계자가 엑시언트의 구동모터 최고출력이 350킬로와트(KW)라는 설명에 최태원 회장이 ‘연료전지 시스템의 출력은 얼마인가’라고 묻자 담당자를 불러 “설명해달라”고 했다. 담당자가 `190KW급 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된다`는 설명을 마친 후에도 정 회장은 직접 부연 설명을 이어가기도 했다.

백미는 현대차의 수소 트레일러 ‘트레일러 드론’ 시연 부스였다.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와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차대(bogie)를 뜻하는 ‘이-보기’(e-Bogie) 위에 트레일러를 얹은 신개념 운송 모빌리티다. 1회 충전시 1000킬로미터(km)이상 주행 가능하며 일반 트레일러보다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다.

트레일러 드론이 시연을 선보이자 이를 보던 최 회장이 ‘회전 반경이 정말 좁다’는 뉘앙스의 감탄사를 하자 정 회장이 부연 설명을 이어갔다. 이 말을 들은 최 회장은 자신의 휴대전화를 꺼내 트레일러 드론이 시연되는 장면을 촬영하기도 했다.

정 회장은 관람을 마치고 ‘어떤 기술을 중점적으로 봤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많은 분이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더 진지하게 (수소에)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대차그룹과 SK그룹, 포스코그룹 등 국내 수소경제를 주도하는 15개 회원사는 수소기업협의체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을 공식 출범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