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흘째 전두환 빈소 지킨 장세동…SK 최철원 사장도 조문

발인 하루 앞둔 전두환 빈소 대체로 한산…장지 미정
장세동·오명·이원홍 등 방문…일부 유튜버 등 소란도
'공과' 언급 아끼는 조문객들…27일 오전 영결식 진행
  • 등록 2021-11-26 오후 5:12:23

    수정 2021-11-26 오후 5:33:07

[이데일리 김대연 기자]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씨의 발인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그의 빈소가 마련된 지 나흘째인 26일에도 대체로 한산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다만 일부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진 와중 몇몇 극우 세력, 보수 유튜버들이 조문을 하는 과정에서 고성과 욕설을 하는 등 한때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전두환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전두환 빈소 나흘째 ‘한산’…장지는 미정

지난 23일부터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5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지고 있는 전씨의 장례는 27일 오전 발인을 앞두고 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조문이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이른 아침부터 조문객이 찾아오기도 했다.

5공 실세로 불린 장세동 전 안기부장과 전씨의 법률대리인인 이양우 변호사는 나흘째 빈소를 지켰다.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빈소를 찾은 월간조선 기자 출신인 이동욱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은 “우리 사회는 5·18로 늘 두 진영이 갈등한다”며 “조사 한 번 해본 적 없고 근거 없는 유언비어가 퍼져 가슴 아파하며 살아가는 광주 시민이 더 많은 아픔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이씨는 5·18민주화운동을 ‘광주 사태’라고 언급하며 5·18단체와 유가족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한때 전씨의 사위였던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인간적으로 도리를 다하기 위해 왔다”며 “(빈소 안에서) 과거에 아는 분들께 인사를 드렸다”며 말을 아꼈다.

이밖에 오명 전 체신부 장관, 이원홍 전 문화공보부 장관, 김경한 전 법무부 장관, 김진영 전 육군참모총장, 고명승 전 육군대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촌 동생인 최철원 M&M 사장, 김경재 국민혁명당 대선후보, 강창희 전 국회의장, 박철언 전 체육청소년부 장관 등이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특히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 과정에서 일부 극우 세력과 보수 유튜버들이 빈소 주변을 맴돌며 소리를 지르고 욕설을 내뱉는 등 소란을 일으켰다. 한쪽에서는 한 극우 지지자가 붓글씨를 쓴 뒤 이를 바닥에 전시하면서 경찰이 출동했다. 익명의 한 일반인은 조문을 하다가 욕설을 하면서 직원에게 제지를 당해 쫓겨나는 등 한때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전재용(왼쪽), 전재만 씨가 26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전두환 씨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공과’ 언급 아끼는 조문객들…5공 피해자들 규탄 기자회견

나흘간 전씨의 빈소를 찾은 현역 의원은 윤 의원을 비롯해 주호영 의원, 김기현 원내대표, 박대출 의원, 김석기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등 주요 정치 인사들은 전씨의 조문을 가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전씨의 빈소를 찾은 정·재계 인사들은 전씨의 명복을 빌면서도 그의 공과 과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故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씨는 25일 빈소를 찾아 “오랫동안 가족 간 관계도 있고 얼마 전에 저희 아버지 장례에도 와주셨기 때문에 많은 위로를 드리고 조의를 표했다”면서도 전씨의 공과를 질문에는 “제가 언급할 일이 아니다”라며 일축했다.

한편,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와 삼청교육대 전국피해자연합회 등이 모인 11단체는 25일 빈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의 유족은 무릎 꿇고 사과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우리는 지난 41년간 그 어디에서도 전두환에게 사과 비슷한 것도 받아본 적이 없다”며 “전두환의 유족은 지금이라도 5공 피해자들과 국민들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기를 촉구한다”고 규탄했다.

전씨의 영결식은 27일 오전 7시 30분부터 8시까지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제(路祭) 없이 조촐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다만 전씨의 사망 나흘째인 이날까지 아직도 유해가 향할 장지가 정해지지 않아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져 임시 안치될 전망이다. 국립묘지법에 따라 내란죄 등으로 실형을 받은 전씨는 국가장 대상에도 제외됐으며 국립묘지에도 안장될 수 없다.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 확진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었던 전씨는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향년 90세로 사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