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용진 보란 듯..."아듀 별다방" vs "☆ 커피 마셨다"

  • 등록 2022-01-11 오후 2:51:35

    수정 2022-01-11 오후 2:51:3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에 이어 일부 의원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인스타그램에서 ‘멸공’ 챌린지를 이어간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이 ‘아듀 별다방’으로 맞불을 놓았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11일 오전 페이스북에 “커피는 동네 커피가 최고입니다!”라며 한 카페 앞에서 커피를 들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사진으로 전했다. 그러면서 ‘작별’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같은 당의 남영희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도 페이스북을 통해 동네 카페를 찾은 사실을 전하며 “김용민 최고위원 따라 하기”라고 했다. 남 대변인 역시 ‘아듀별다방’이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별다방은 신세계그룹 계열사로, 정 부회장의 멸공 논란 관련 불매운동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스타벅스의 별칭이다. 민주당 내 이런 움직임 또한 멸공 논란과 맞닿아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사진=김용민, 정진석 페이스북)
반면 윤 후보의 고향 친구로 알려진 국민의힘 5선 중진인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같은 날 스타벅스 텀블러를 들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정 부의장은 “텀블러맨(Tumblerman)”이라며 이 같은 사진을 공개한 뒤, 한 누리꾼이 ‘모닝커피 하셨군요’라고 묻자 “네 ☆ 커피 마셨어요”라고 답했다. 정 부의장의 게시물은 누리꾼 사이 정 부회장에 힘을 싣는다는 해석과 일회용품 퇴출에 동참한 것일 뿐 이라는 해석으로 분분했다.

한 누리꾼은 “텀블러 사용으로 환경도 지키고 정 부회장도 지키는 2마리 토끼 잡는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최측근인 정성호 의원은 “멸공 논란도 불매 운동도 중단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이같이 밝히며 “윤 후보도, 국민의힘도 잘못일 인정하는 것 같다. 우리도 일체 멸공 비판을 멈춰주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누가, 어떤 의도로 제기했던지 기업의 주가가 떨어져 개미 투자자가 손해를 봐서는 안 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멸공에 반응하는 것은 국익에 손해를 주더라도 색깔론으로 지지자를 결집하려는 음모에 말려드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자당의 멸공 챌린지에 대해 “젊은 세대가 후보의 바뀐 메시지, 공약 소통 방식을 보고 좋아하는 상황에서 굳이 이걸 부각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다만 정 부회장 논란 뒤 이마트에 들러 멸치와 콩을 산 윤 후보에 대해선 “익살스럽게 풀어낸다는 취지에선 행동 자체는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멸공 논란 관련 불매운동 조짐을 의식한 듯, 인스타그램에 “NO BOYCOTT ‘정용진’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글이 적힌 이미지를 올렸다.

그러면서 “업무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라고 했다.

정 부회장은 자신의 멸공 논란이 정치권으로 번진 데 대해 “정치 운운하지 마라”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내 일상의 언어가 정치로 이용될 수 있다는 것까지 계산하는 감, 내 갓끈을 어디서 매야 하는지 눈치 빠르게 알아야 하는 센스가 사업가의 자질이라면… 함양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