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OTT 다 모인다'...과기정통부, 국제 OTT페스티벌 개최

시상식 열고, 투자유치 쇼케이스 등 진행
홍보존 등 마련, 해외 바이어와 교류 기회 제공
  • 등록 2023-10-05 오후 12:00:00

    수정 2023-10-05 오후 12:00:00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전세계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업체가 모두 모여 교류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열린다. 콘텐츠에 대한 시상식은 물론 투자유치 쇼케이스 등 다양한 시간을 가진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OTT에 특화한 국제행사인 ‘국제 OTT 페스티벌(International OTT Festival)’을 오는 7일부터 8일까지 부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티빙, 웨이브, 쿠팡플레이 등 국내 OTT뿐만 아니라 넷플릭스(미국), 디즈니+(미국), 파라마운트+(미국), 유넥스트(일본), 아이치이(중국), 뷰(홍콩), 1001tv(UAE) 등 해외 유수의 OTT 기업도 참가한다.

이번행사는 과기정통부와 부산시가 공동주최하며,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전파진흥협회가 주관한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7일과 8일, 양 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세계 전역의 우수한 OTT·콘텐츠를 선정해 시상하는 ‘국제 OTT 시상식’ △국내·외 OTT 플랫폼-투자사-파트너사 간에 비즈니스를 매칭하고 국내 콘텐츠의 우수 IP를 발굴하는 한편, 투자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투자유치 쇼케이스’, △국내·외 OTT 관계자 간 격의 없이 만나는 ‘K-OTT의 밤’, △주요 OTT의 미개봉 신작을 선보이는 ‘OTT 시사회(부산국제영화제 주관 ‘온스크린’)’ 등이 운영된다.

먼저 국제 OTT 시상식은 8일 오후 6시부터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진행된다. 수상 후보에 오른 국내·외 OTT, 아티스트(배우), 크리에이터(감독·작가) 등이 한자리에 모여 레드카펫 행사를 시작으로 총 17개 부문 20여점에 대한 시상을 진행한다.

베스트 디지털 VFX(Visual Effects, 특수영상) 작품, 베스트 OTT 오리지널, 베스트 크리에이티브, 배우상 등 10개 부문 수상자가 선정될 경쟁 부문에서는 전 세계 18개국에서 총 215편이 접수됐으며, 이 중 예·본선 심사를 통과한 64개의 후보가 지난 9월에 공개됐다. 후보에는 △넷플릭스의 ‘더글로리’(송혜교, 임지연), ‘피지컬100’, ‘D.P.2’(한준희 감독), △디즈니+의 ‘무빙’(류승룡, 고윤정, 이정하), ‘카지노’, △웨이브의 ‘약한영웅1(박지훈)’, ‘피의게임2’, △티빙의 ‘푸드 크로니클’, ‘아워게임 : LG트윈스’, △쿠팡플레이의 ‘SNL 코리아 시즌 3&4’ 등 최근 큰 인기를 얻은 K콘텐츠 다수가 이름을 올렸다.

또한 △ICT에 기반한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한 플랫폼에게 수여하는 ‘뉴테크상’ △OTT 분야의 새로운 시도를 한 콘텐츠에게 수여하는 ‘혁신상’ △글로벌 진출에 공헌한 사업자에게 수여하는 ‘K콘텐츠 해외확산상’ 등 초청 부문에서 7개의 수상자가 발표될 것이다.

이어 투자유치 쇼케이스는 행사 양일 간 부산 더베이101에서 진행된다. 첫 날에는 티빙, 웨이브, 파라마운트+, 아이치이(iQiYI), 뷰(Viu), 유넥스트(U- NEXT), 1001tv 등 국내·외 주요 OTT 7개사의 발표를 통해 기업별 전략, 주요 인기 · 신규 콘텐츠, 고객서비스 등 사업동향을 공유한다.

둘째 날에는 국내 제작사, 창작자의 시나리오 및 기획안 피칭(설명)이 이뤄지며 주요 OTT · 투자사와의 공동 제작, 투자 유치, 선판매 등의 기회를 제공한다. 에이스토리 및 중·소형 제작사, SBS, 지역 방송사, 1인 창작자 등 24개사의 피칭이 진행되며, 국내·외 OTT 플랫폼(티빙, 웨이브, 왓차, 아이치이, 뷰, 유넥스트, 1001tv), 해외 투자자(워너브라더스 디스커버리), 국내 투자자(벤처캐피탈 3개사)가 참여해 우수한 작품에 대한 제작과 투자 매칭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K-OTT의 밤은 7일 오후 8시부터 부산 더베이101에서 진행된다. 티빙, 웨이브, 왓차, 쿠팡플레이 등 국내 OTT 홍보존을 구성, 각 사의 신규 콘텐츠 등을 홍보하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OTT, 바이어 등과도 자유로운 교류 기회를 제공한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진행하는 ‘온스크린(OTT 시사회)’에서는 국내·외 OTT(티빙, 웨이브, 넷플릭스, 디즈니+) 상영예정 신작의 시사회가 운영되며, 출연 배우·감독과 관객과의 대화도 만나볼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최초로 선보이는 국제 OTT 페스티벌이 OTT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행사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우리나라의 OTT와 콘텐츠가 세계로 뻗아나가고 해외 각국과 장벽 없이 교류하는 글로벌 미디어 강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법제도를 혁신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