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청부살인 모금하자' 글 논란.. 경찰 '내사 착수'

  • 등록 2022-03-21 오후 1:57:57

    수정 2022-03-21 오후 1:57:57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세가 강했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살인 청부’ 글이 다수 올라와 논란이다. 이와 관련 경찰이 게시글 작성자들에 대한 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친여 온라인 커뮤니티에 윤 당선인 청부 살인을 모의하는 게시글이 올라오고 댓글들이 달린 것과 관련 작성자들에 대한 내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제20대 대통령선거 결과가 확정된 지난 10일 이후 친 민주당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살인 청부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여성만 가입이 가능한 커뮤니티 사이트 ‘여성시대’에는 “5월9일 전에 청부살인 고용하고 싶다”, “제발 모금해서 윤석열 살인청부하고 싶다” “청부살인 고용 모금하면 40만원 내겠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박민영 페이스북
또 커뮤니티 사이트 ‘더쿠’에는 “요즘 살인청부 시세가 어케됨(어떻게 됨)”, “청부살인 남자 기준 필리핀은 600만원, 말레이시아는 270만원”, “필리핀 청부살인 30만원이라는데 30만명이 1원씩 모아서 의뢰하면 30만명 모두 살인교사죄가 되는가” 등의 청부살인을 암시하는 내용을 담은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런 사실이 다른 커뮤니티 사이트에 알려지면서 비난글이 쏟아졌고 한 누리꾼은 “해당 사이트 게시글을 국가정보원에 신고했다”며 인증을 남기기도 했다.

박민영 전 국민의힘 청년보좌역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쿠’와 ‘여성시대’ 등 극단적 여초 커뮤니티의 악행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공론화해 양지로 끌어내지 않으면 이들은 ‘일간베스트’ 이상의 괴물이 될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경찰 관계자는 “협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며 “사건 배당이 곧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