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사람 죽인 것 같다”…동거녀 때려 숨지게 한 50대

동거녀 폭행치사 혐의로 긴급체포
  • 등록 2022-10-04 오후 1:30:23

    수정 2022-10-04 오후 1:30:23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동거녀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창원 시내 한 농막에서 동거녀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폭행치사 혐의로 50대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정오께 창원시내 한 농막에서 동거녀의 복부 등을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이후 농막에서 떨어진 주거지 근처에 있다가 4일 오전 2시 40분께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당시 경찰은 A씨 아들로부터 “아버지가 사람을 죽인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