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도그 64개 먹던 먹방왕 은퇴…“굶어도 배안고파”

일 년에 먹기 대회서 약 8억7000만원 수입
전문가 "많이 먹어서 뇌가 포만감 신호 무시"
  • 등록 2024-05-21 오후 3:14:08

    수정 2024-05-21 오후 3:14:08

핫도그 빨리 먹기 대회에서 핫도그를 무려 64.5개나 먹었던 먹방 챔피언 고바야시 타게루가 은퇴를 선언했다.(사진= SCMP 캡처)


[이데일리 김형일 기자] 핫도그 빨리 먹기 대회에서 핫도그를 무려 64.5개나 먹었던 먹방 챔피언 고바야시 타케루(46)가 은퇴를 선언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0일 이같이 보도하며 고바야시가 더 이상 배고픔을 느끼지 못한다고 전했다.

고바야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네이슨 핫도그 빨리 먹기 대회에서 6연속 우승을 차지한 인물이다. 그는 23살 때 일본 ‘먹방’ 대회에 참가해 앉은 자리에서 초밥 60접시, 감자 2.7kg, 라면 16그릇을 먹어 치우며 인기스타가 됐다.

아울러 고바야시는 대만에서 양고기스튜 5500g을 24분 만에 먹어 치우며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홍콩에서는 12분 만에 차슈바오(바비큐 돼지고기 찐빵) 100개를 먹어 우승하기도 했다. 그가 일 년에 먹기 대회에서 가져가는 금액은 약 1억엔(약 8억7000만원)으로 알려졌다.

고바야시의 은퇴 소식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건강을 해킹하다 : 장의 비밀’을 통해 전해졌다. 다큐에서 고바야시의 부인은 “(고바야시가) 3일 동안 아무것도 먹지 않았는데도 배고픔을 느끼지 못한다”고 언급했다.

다큐에서 고바야시는 “너무 많이 먹으면서 음식 냄새를 맡는 능력을 상실하고 포만감과 같은 신체의 신호도 무시하게 된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고바야시의 뇌에서 식욕 부진 원인을 찾아냈다. 그가 음식을 보면 식사, 음식, 메스꺼움, 포만감과 관련된 뇌의 모든 영역이 활성화되기 때문에 배고픔을 느끼지 못한다는 분석이다.

신경심리학자 애니 굽타는 “고바야시의 뇌가 여전히 가공된 음식을 먹고 있는 상태에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고바야시는 식습관 개선을 위해 아보카도, 들깻잎, 표고버섯, 마늘 등 영양가 있는 재료를 사용해 더욱 건강한 핫도그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