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미래 의학의 핵심 ‘중개 및 융합’ 전문가 한 자리에

서울아산병원, ‘2016 아산국제의학심포지엄’ 개최
  • 등록 2016-06-17 오후 4:59:58

    수정 2016-06-17 오후 4:59:5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실험실의 연구가 의료의 산업화로 이어지기 위한 핵심 성장 동력인 ‘중개 및 융합 연구’에 관한 전 세계 전문가들이 대한민국에 모였다.

서울아산병원은 17일 ‘2016 아산국제의학심포지엄’을 개최, 우수한 중개 및 융합연구 역량을 세계무대에 알렸다. 지난 2013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2016 아산국제의학심포지엄에는 미국, 캐나다, 싱가포르, 스웨덴 등 해외 석학 50여명을 비롯한 국내외 연자 28명, 참석자 700여 명이 ‘미래 의학을 위한 중개 및 융합연구’의 최근 경향과 앞으로의 발전상을 공유했다.

서울아산병원은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과 7차례, 영국 임페리얼 컬리지와 4차례 국제 의학 심포지엄을 공동으로 주최하면서 쌓은 노하우를 통해 2013년부터는 독자적으로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으며, 세계적인 석학들과 현대의학의 최신 지견을 논하고 국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국제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글로벌 임상 연구를 적극 유치하고 있다.

미래의 성장 동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중개 및 융합 연구’는 최근 의료계의 핫이슈로 국내 대형 병원들은 몇 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첨단의료기술 연구개발 강화를 위해 나섰고 임상과 연구, 병원과 기업 간 칸막이를 없애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번 아산 국제 의학 심포지엄은 미래 의료계의 핵심적인 요소로 주목 받고 있는 중개 및 융합 연구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수 있고 앞으로 병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답을 생각해 보는 좋은 자리로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심포지엄은 두 개의 기조강연 세션과 세 개의 분과 세션으로 운영되었는데, 기조강연 세션은 ▲해외 유수 기관의 의료산업화 모델을 주제로 준비되어 있다. 분과 세션은 △의료분야에서의 빅데이터 △의료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융합형 의공학 기술 △기초연구에서 치료제의 개발로 라는 주제의 세부 강의로 준비됐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를 임명하는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의 혁신 및 상업확장 부서 알렉산더 본 가바인 부총장이 ‘카롤린스카 연구소의 산·학·연 혁신모델’에 대한 강의를 통해 연구 성과를 실용화, 사업화하고자 하는 연구원들의 목표 달성에 좋은 지침을 전달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또한 데이비드 베이츠 교수는 브리검 앤 우먼스 병원 상임 부원장이자 하버드 공공보건대학 의료정책 경영학과 교수로 ‘임상연구 및 진료를 위한 애널리틱스의 활용’ 주제의 강의를 통해 의료 분야에서 빅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임상연구와 진료를 위한 애널리틱스 활용 사례를 더해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