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단지 된 방역패스 장비들...중고마켓에 수두룩

방역패스 중단에 기기들 처치 곤란
자영업자들 "헐값에 올려도 안 팔려"
  • 등록 2022-03-25 오후 3:25:37

    수정 2022-03-25 오후 3:25:37

[이데일리TV 심영주 기자] 정부의 방역패스 정책을 따르기 위해 자영업자들이 사비를 들여 구입한 QR코드 인증용 기기와 열 감지기 등이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이달 1일부터 다중이용시설의 방역패스가 중단되면서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지난 2020년 6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추적 등 방역을 목적으로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제도를 도입했다. 11월부터는 수기명부 및 안심콜을 통한 출입 인증 대신 방역패스를 도입, 출입 인증을 QR코드로 일원화했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자영업자들은 수십만원의 사비를 들여 QR코드 인증용 태블릿PC, 스마트폰 단말기, 열화상 카메라 등을 구입했다.

그러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방역패스를 일시 중단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행으로 확진자가 폭증, 보건 현장의 인력난이 가중하자 이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를 시행한다는 이유에서다. 정부는 일시 중단이란 표현을 썼지만 사실상 방역패스 정책은 폐지된 것과 마찬가지인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자영업자들 사이에선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시시각각 바뀌는 정부의 방역 정책 때문에 자영업자들의 부담만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김모(42세)씨는 “벌금으로 압박해서 기기들도 다 마련했더니 금방 정책을 또 바꾸느냐”며 “방역패스나 영업제한이나 자영업자들에게 부담이 되는 정책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이모(53세)씨도 “점심시간 같은 때는 사람이 몰려서 장비들을 기본 두세 개씩 사뒀는데 이제 무용지물이 됐다”며 “중고마켓에 올려두긴 했는데 사려는 사람이 없다”고 토로했다. 실제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열화상 카메라나 QR코드 인증용 기기를 되파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편 차기 정부에서도 방역패스 정책은 시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 내 코로나대응비상특별위장을 겸임하고 있는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은 “방역패스는 현 정부에서도 중단됐다”며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지난 22일 밝힌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