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20일 앞둔 정준영…고영욱→최종훈 복귀 루트 밟을까

  • 등록 2024-02-29 오후 2:19:28

    수정 2024-02-29 오후 2:19:28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국내에서 범죄에 연루된 스타들이 출소 후 해외를 무대로 활동을 시작한 가운데 집단 성폭행 및 불법 촬영물 유포 등의 혐의로 징역형을 살고 있는 가수 정준영의 출소가 20여 일 앞두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DB)
정준영은 지난 2019년 3월 21일 구속된 뒤 5년의 형기를 모두 채우고 오는 3월 20일 만기 출소한다.

그는 2016년 1월과 3월에 각각 강원도 홍천과 대구광역시에서 두 차례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혐의로 구속됐다. 또 여성과의 성관계 몰래카메라 영상을 촬영해 단체 채팅방과 개인 채팅방 등을 통해 다수 지인에게 공유한 혐의(불법 촬영물 유포)도 추가됐다.

2019년 11월 1심에서 징역 6년형을 선고받았지만 항소했고 2020년 2심에선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다. 재판은 대법원까지 가서 징역 5년형이 확정됐다. 다만 검찰의 보호관찰 처분 요청을 법원이 기각하면서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 전자발찌 착용 등은 피했다.

정준영의 출소를 앞두고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불리며 불법 영상 등을 주고받은 동료들이 연예 활동 복귀를 위해 꿈틀대면서 그의 연예계 컴백 시도 가능성에 대해서도 주목이 되고 있다.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은 정준영 등과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고, 2년 6개월의 실형을 살고 2021년 11월 만기 출소했다.

최종훈은 최근 일본 활동으로 5년 만에 복귀를 예고했다. 일본 최대 팬 커뮤니티에 입점을 마친 그는 “5년 만에 여러분에게 인사드린다.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메시지에서 힘을 받아서 이렇게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가 있었다.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2019년 전 소속사 등을 통해 “연예계에서 영원히 은퇴한다”고 했던 말을 번복한 셈이다.

정준영의 절친으로 잘 알려진 에디킴은 2019년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차 조사를 받은 뒤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유포 행위가 1회에 그쳤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에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그리고 5년간 자숙 기간을 가졌던 에디킴은 지난 1월 23일 윤종신 손을 잡고 ‘괜찮아지겠지’라는 자전적인 노래로 복귀 시동을 걸었다.

(사진=이데일리 DB)
역시 ‘단톡방’의 멤버였던 승리는 성매매처벌법위반(성매매·성매매 알선·카메라 등 이용 촬영) 외에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업무상 횡령,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특수폭행교사 공동정범 등 9개의 혐의로 기소, 지난 2022년 5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6개월형을 확정받았다.

지난해 2월 만기 출소한 후 연예 활동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해외 클럽 목격담, 두 여성 사이에서 양다리설 등에 휩싸이며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최근에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개최된 행사에 참석해 지드래곤을 언급하는 등 뻔뻔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룹 하이라이트(구 비스트) 출신 용준형은 정준영이 촬영한 성관계 몰래카메라 영상을 2015년 1 대 1 채팅방에서 공유받고 부적절한 대화를 나눴다.

2019년 이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그는 소속 그룹 하이라이트에서 탈퇴하고 약 3년간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2022년 독립 레이블 블랙메이드를 설립하고 솔로 가수로 복귀하면서 “난 그 어떤 단톡방에도 속해 있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동안 근황이 알려지지 않았던 용준형은 지난 1월 18일 가수 현아와 열애 사실을 공개하며 다시금 화제의 중심에 섰다. 용준형은 유료 팬 커뮤니티 메시지를 통해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랐을 것 같다. 서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으면서 잘 지내고 있다. 예쁘게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진=이데일리 DB)
이처럼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음에도 출소 후 다시 활동을 재개하려는 이들의 움직임에 싸늘한 여론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출소를 앞둔 정준영은 어떤 선택을 할까.

앞서 룰라 출신 가수 고영욱이 실형을 살고 만기 출소한 뒤 복귀를 시도한 적이 있다.

고영욱은 2013년 미성년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았다.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자신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그는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과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년형 등을 선고 받았다.

2015년 만기출소한 고영욱은 5년 만인 2020년 11월 SNS를 개설하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고 싶다”며 계정을 개설했지만, 신고가 누적되면서 하루 만에 폐쇄됐고 그의 복귀도 불발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나비처럼 날아서
  • 천산가?
  • 우린 가족♥
  • '모델해도 되겠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