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지하철 노조 정치적 파업, 시민이 용납 안해"

서울교통공사 노조 30일부터 총파업 돌입
오 시장 "市투자출연기관 시장 직접 개입 바람직하지 않다"
이날 주거 안전망 확충 기자설명회서 밝혀
공사측 출근시간대 운행 평시와 동일 수준 유지
  • 등록 2022-11-30 오후 2:31:12

    수정 2022-11-30 오후 2:31:12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일부 구간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30일부터 6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 데 대해 오세훈(사진) 서울시장은 ‘정치적 파업’이라며 직접 개입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주거 안전망 확충 종합계획’ 기자설명회에서 “이번 파업은 정치적 파업이라고 개념을 정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표면적인 파업 이유는 구조조정과 혁신안 철회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이면을 들여다보면 공공운수노조·화물연대 파업과 배경이 연결돼 있다”며 “이번 협상 과정에서 그런 느낌을 강하게 받을 수 있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시민들의 출·퇴근길과 발을 볼모로 전국적으로 벌어진 노총의 당면과제를 해결하는데 공사의 파업이 수단으로 이용된다면 시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노조의)입장에 변화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측이 대화를 요구하는데 대해 오 시장은 “서울시에는 20개가 넘는 투자출연기관이 있는데 하나하나 노사 협상에 시장이 직접 개입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사실상 거부 의사를 전했다.

한편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전일(29일) 임금·단체협약 협상 결렬에 따라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공사 측은 노사가 지난 28일부터 제5차 본교섭을 진행하며 장시간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회 중 노동조합 측이 29일 밤 10시쯤 교섭 재개 없이 일방적으로 결렬 선언을 해 결국 파업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공사 측은 “이번 노사협상에서 가장 첨예한 쟁점이 돼 왔던 부족인력 충원 등 노조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하면서 파업을 막기 위해 막판까지 최선을 다해왔다”며 “끝내 노동조합은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공사는 노사협상이 결렬되고 30일부터 예고된 파업이 시작됨에 따라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한 정상운행 대책을 가동했다. 필수유지인력을 확보하고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등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해 시민 불편 최소화에 나섰다. 특히 출근시간대 지하철 운행은 평시와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한다.

공사는 법령에 따른 필수유지인원과 함께 대체근로 인력을 확보해, 출근 시간대 열차 운행을 평상시 수준으로 유지한다. 평일 기준 현원 대비 63.9%의 필수유지인원(주말 및 공휴일 59.5%)을, 대체인력까지 포함할 경우 83%의 인력을 확보했다. 지하철 운행 시간은 오전 5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로 평시와 동일하고, 출근시간의 운행 시격도 그대로 유지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