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 법무법인 소울과 업무협약 체결

“개방형실험실 참여기업들을 위한 실질적인 법률 서비스 제공 예정”
  • 등록 2022-07-19 오후 2:33:10

    수정 2022-07-19 오후 2:33:10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고려대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 구축사업단(단장 조금준)이 법무법인 소울(대표변호사 문병윤)과 18일 법률 자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고려대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 구축사업단 조금준 단장, 신태호 전략기획팀장, 법무법인 소울 문병윤 변호사가 참석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의료 보건 법률문제에 대한 자문 ▲계약서 등에 대한 법률적 검토 ▲투자 및 경영과 관련된 법적 자문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조금준 단장은 “책임자로서 직접 참여기업들과 상담하고 임상 자문을 하다 보니 법률 자문에 대한 요구가 많은 것을 알게 됐다”며 “의료보건 분야의 기업들에게 세세한 법률문제 자문 및 회사 운영에 있어 필요한 경영과 관련된 법적 자문까지 협업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문병윤 대표변호사는 “금번 협약을 통해 의료기기 허가 등 주요 계약들의 검토가 필요한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문할 예정”이라며 “같이 상호 협력하며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보건복지부로부터 개방형실험실 주관기관으로 재선정된 고려대 구로병원은 개방형실험실 구축사업단 중 가장 많은 참여기업(32개)과 사업을 진행 중이다.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 구축사업단은 연구시설 및 장비, 기업 입주공간, 네트워크 공간 등 창업기업 육성에 필요한 핵심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의료사업화를 위한 최적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려대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 구축사업단 조금준 단장, 법무법인 소울 문병윤 대표변호사. (사진 오른쪽부터)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