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언 안듣고 화부터, 누구 떠올라"…대통령 전 대변인 글 눈길

  • 등록 2022-10-05 오후 12:21:18

    수정 2022-10-05 오후 12:22:27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대통령 정치입문 후 첫 영입인사였던 이동훈 전 대변인이 중국 역사서 속 “5년만에 쫄딱 망한” 나라의 예를 언급하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겼다.
MBC 캡처
지난해 6월 윤석열 대통령 정치입문 후 첫 영입인사였던 이 전 대변인(당시 조선일보 논설위원)은 5일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전 대변인은 먼저 “自矜功伐(자긍공벌) : 스스로 공을 자랑하고”, “奮其私智而不師古(분기사지이불사고) 그 자신의 지혜만 믿었지 옛 것을 본받지 않았다”는 중국 역사서 ‘사기’ 항우 본기에 나온 저자 사마천의 평을 인용했다.

이어 “항우가 왜 실패했나? 사마천의 간단명료한 진단이 가슴을 때린다”며 ‘나 때문에 이긴 거야. 나는 하늘이 낸 사람이야“라는 평가를 언급했다.

이 전 대변인은 ”1시간 이면 혼자서 59분을 얘기한다. 깨알지식을 자랑한다. 다른 사람 조언 듣지 않는다. 원로들 말에도 ’나를 가르치려 드냐‘며 화부터 낸다. 옛일로부터 배우려 하지 않는다“는 설명도 이어갔다.

이 전 대변인은 ”그래서 어찌 됐느냐? 五年卒亡其國(오년졸망기국) 5년만에 쫄딱 망했다. 우연찮은 5라는 숫자가 한번 더 가슴을 때린다“며 ”누군가의 얼굴이 바로 떠오른다. 큰 일이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변인은 직접 호명하지 않았으나 짧게 대변인을 맡았던 당시의 경험으로 윤 대통령에 대한 인물평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우연찮은 5라는 숫자“는 대통령 임기 5년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이 외부의 언로를 닫고 있다는 지적은 임기 전후에 여러 매체를 통해 제기된 바 있다. 이 전 대변인의 이날 글 역시 비슷한 비판의 연장으로 보인다.

이 전 대변인 자신도 지난해 6월 대변인 임명 20일, 업무 수행 10일만에 갈등을 드러내며 자진 사퇴한 바 있다. 당시 이 전 대변인이 윤 대통령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하는 발언을 했다가 2시간 만에 해당 발언을 철회했고, 윤 대통령이 직접 불쾌감을 표출하며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이후 이 전 대변인은 ”건강상의 이유“를 들며 전격 사퇴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이후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통령 후보 경선을 치러, 이 전 대변인의 발언 번복 해프닝은 결과적으로 공연한 의사소통 문제만 노출한 셈이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