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코로나 이후 비만 치료 청소년 2배 증가…“야외활동·체육 감소 영향”

[2021국감]
교육위 소속 강득구 의원, 교육부 제출자료 분석
‘비만 청소년’ 2배·‘학생 비만도’3.3% ↑
  • 등록 2021-10-15 오후 4:27:40

    수정 2021-10-15 오후 4:27:40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 비만과 체력저하에 대한 우려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강득구 의원실)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경기 안양만안)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생건강체력평가제(PAPS) 결과’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학생 비만도(BMI)는 2019년 평균 21.475 에서 2021년 22.175로 약 3.3% 증가했다.

BMI는 체질량 지수를 뜻한다. 키를 제곱한 수에서 체중을 나눈 값으로 비만의 정도를 측정할 때 사용하며 BMI지수가 높을수록 성인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 2018년에 발표된 ‘대한비만학회 비만 진료 지침’에 따르면 BMI 수치 23이 넘으면 비만 전 단계인 과체중 혹은 위험체중으로 분류하고 있다.

또한 강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최근 3년간 비만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소아청소년 현황’에 따르면 비만으로 진료를 받은 소아청소년 환자가 2년 새 약 2배 가량 증가했다.

특히 비만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소아청소년은 지난 2018년 2365명에 이어 △2019년 3772명 △2020년 4698명 △2021년(상반기 기준) 4878명으로 해마다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강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의 야외활동과 체육수업 등이 줄어들면서 자연스레 집에서 생활하는 학생들이 많아졌다”며 “자연스레 학생들의 배달·인스턴트 음식 섭취 등이 증가하면서 영양 불균형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될수록 학생들의 건강권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취약계층일수록 더 심각한 상황이 예상되기에 교육당국은 학생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