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민주당 "윤석열, 특검 피하지 말라" vs 국힘 "이재명, 또 국민 속여"

  • 등록 2021-12-06 오후 3:26:00

    수정 2021-12-06 오후 8:36:06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측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해 “떳떳하다면 부산저축은행비리 부실수사부터 50억 클럽까지 완전한 특검을 수용하라”고 하자 국민의힘 측은 “딴소리 그만하고 오늘 당장 특검하자”고 맞받아쳤다.

남영희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비리의 뿌리는 부산저축은행 비리에서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날 남 대변인은 “부산저축은행비리 수사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졌다면 화천대유 개발비리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화천대유비리 특검이 부산저축은행비리 부실수사에 대한 의혹을 낱낱이 밝히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보도에 따르면 대검 중수부는 부산저축은행의 박연호 회장에서부터 건축사사무소 임원까지 빠짐없이 기소하면서도 10억 원이 넘는 조씨의 알선수재 혐의에 대해서는 계좌추적까지 하고도 눈을 감았다”며 “윤 후보의 중수부가 고의적으로 은폐 혹은 묵인한 것이라고 의심되는 정황이 짙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남 대변인은 “윤 후보 부친의 자택을 매입한 자금도 화천대유 돈이라는 사실도 이런 의혹을 강력하게 뒷받침하고 있다”며 “특검을 피하는 자가 범인이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윤 후보는 이 모든 의혹에 대해 떳떳하다면 차 떼고 포 떼어 자신은 제외되는 선택적 특검이 아니라 부산저축은행비리 부실수사부터 50억 클럽까지 통째로 포괄하는 완전한 특검을 당당하게 수용하라”고 했다.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윤 후보를 향해 “저는 화천대유비리 대장동 개발 특검을 100% 환영한다”며 “화천대유 특검을 피하면 범인이다. 피하지 말라”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의 방해 때문에 개발이익을 전부 회수 못 한 것을 국민께 사과드렸지만, 그 과정에서 티끌만한 비리도 저지르지 않았고 저와 관련된 의혹은 몇 달간 탈탈 털었지만 아무 근거가 없다”며 “그런데도 저는 특검을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윤 후보는 화천대유팀의 부산저축은행 대출 비리 묵인 혐의가 뚜렷하고 화천대유 돈으로 부친의 집을 급하지도 않은데 매입했다”며 “혐의와 의혹이 뚜렷한데 검찰수사는 더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화천대유 비리 사건 중 윤 후보와 관련된 뚜렷한 혐의와 의혹은 빼고 특검을 하자는 것을 국민이 납득하겠냐”고 따져 물으며 “국민의힘과 윤 후보 말대로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그는 “윤 후보의 혐의와 의혹에 대한 특검을 거부한다면 윤 후보가 바로 범인”이라며 “이재명의 근거 없는 의혹, 윤 후보의 근거 있는 혐의와 의혹을 포함해서 화천대유 비리 사건의 처음과 끝까지 성역 없는 특검을 요구한다”며 윤 후보의 답변을 촉구했다.

한편 이 후보가 윤 후보에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특검 수용을 촉구하자 국민의힘은 “딴소리 그만하고 오늘 당장 특검하자”고 맞받아쳤다.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이 후보가 또 말도 안 되는 특검 언급으로 혹세무민을 시도했다”며 “윤 후보가 특검을 거부하다니 대체 언제까지 국민을 속이려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부산저축은행 건은 2011년 성역 없이 수사해 80여 명을 엄정하게 처벌한 사건임에도, 이 후보 측의 물타기용 음해는 그칠 줄을 모른다”면서 “윤 후보는 이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특검 수사를 위해 부산저축은행 건을 포함해 특검을 받겠다고 논평을 통해 답한 지가 벌써 어언 3주”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후보의 오늘 발언은 참으로 구차하다. 차라리 특검을 받지 않겠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편이 낫다”며 “여러 말이 필요 없다. 이 후보는 잔꾀 부리지 말고 지금 당장 특검에 응한다고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어라”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수석대변인은 “다만 이런저런 조건을 붙이며 특검을 실시하자는 얘기라면 민주당이 특검법안을 미루는 것처럼 특검을 안 받겠다는 것으로 알 테니, 더 이상 전파 낭비, 시간 낭비 하지 않길 바란다”며 “특검을 피하기 위해 구차한 물타기를 반복하는 자가 범인”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