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열흘만에…中방역 완화 추가 발표 ‘위드 코로나 성큼’

자가격리 허용·PCR 음성 증명 폐지 등
“당국 코로나 인식 전환, 재개방 길 열려”
차익실현·재확산 우려에 증시 하락 전환
  • 등록 2022-12-07 오후 4:27:55

    수정 2022-12-07 오후 4:27:55

[베이징=이데일리 김윤지 특파원] 중국이 자가 격리 허용·핵산(PCR) 음성 결과 요구 중단 등 방역 정책 완화를 7일 추가 발표했다. 지난달 중국 전역에서 벌어진 고강도 방역 항의 시위 이후 중국 당국이 예상 보다 빠르게 엄격한 방역 정책인 ‘제로 코로나’에 대한 출구 전략을 펼치면서 ‘위드 코로나’에 한층 가까워졌다는 반응이다.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 베이징 주민들.(사진=AFP)


자가격리 허용·PCR 의무 검사 축소

이날 중국 국무원은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성명을 통해 10개의 ‘코로나19 전염병 예방 및 통제 조치의 이행을 더욱 최적화하기 위한 통지’를 공개했다. 성명에 따르면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확진자, 밀접접촉자의 자가격리가 허용됐다. 그동안 중국은 코로나19 경증 확진자, 무증상자, 밀접 접촉자 등을 모두 집단격리 시설인 ‘팡창(方艙)’에서 관리했다. 조립식 건물 혹은 컨테이너 등 대부분 임시 시설인 팡창의 열악한 환경 탓에 중국인들은 코로나19 감염 보다 팡창에 가는 것을 더 우려했다.

또한 PCR 검사 빈도와 규모 최소화에 따라 의료기관·요양원 등을 제외하고 PCR 음성 증명과 건강 QR 코드 스캔을 모두 폐지하기로 했다. 지역 간 이동을 할 때도 마찬가지로, 도착지 PCR 검사도 실시하지 않는다. 그동안 중국 대다수 도시에서 외부 활동을 위해서는 24~72시간 내 PCR 음성 증명과 건강 QR 코드 스캔이 필요했으나 정책이 대폭 완화된 것이다.

자가 격리에 따라 의약품에 대한 구매 수요가 급증한 것을 의식하듯, 국무원은 정상적인 약국 운영과 의약품 구입 제한 금지도 약속했다. 또한 고위험지역에 대한 정밀한 분류 및 신속한 해제, 고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 가속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학교의 정상적인 오프라인 수업 재개 등이 언급됐다.

블룸버그통신은 “베이징시에서 시작된 자가격리 허용이 전국적으로 확대된 것은 코로나19에 대한 중국의 접근 방식에 큰 변화가 있음을 의미한다”면서 “코로나19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심각한 건강 위협에서 흔한 질병으로 전환해 잠재적으로 ‘위드 코로나’에 합류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3년 동안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집했던 중국이 완화 기조로 돌아서고 있다는 기대감은 증시에도 반영됐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본토 기업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HSCEI)는 최근 한달 사이 15% 넘게 오르는 등 강한 랠리(상승세)를 보여줬다. 이날 방역 완화 추가 발표에 홍콩 증시에 상장한 에어차이나, 중국동방항공, 중국남방항공 등은 한때 10%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다만 이날 발표가 예고됐던 만큼 H지수는 발표 이후 오전의 상승 폭을 반납하고 하락으로 돌아섰는데, 완화 조치 이후 뒤따를 가능성이 큰 재확산에 대한 우려와 차익 실현으로 풀이된다.

우루무치 화재 사고 전환점으로

이번 추가 발표는 지난달 11일 국무원이 발표한 20개의 방역 최적화 조치에 이은 것이다. 당시 중국 당국은 해외 입국자 격리 단축 등 일부 완화책을 내놓으면서, 의료시설 부족 등 현실적인 이유로 ‘다이나믹 제로 코로나’ 유지를 강조했다. 하지만 지난달 일일 확진자 수가 4만명을 넘어 역대 최고치에 달한 만큼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자, 오히려 지방 정부는 ‘봉쇄식 방역’으로 강도를 높였고 베이징·상하이 등 주요 도시가 사실상 봉쇄에 돌입했다.

지난달 24일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시에서 발생한 아파트 화재 사고는 전환점이 됐다.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봉쇄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이 화재 진압과 주민들의 탈출을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봉쇄에 지친 시민과 학생들은 거리로 뛰쳐나와 과잉 방역에 항의했다. 상하이시에선 이례적으로 중국 지도부에 대한 공개 항의까지 등장해 관심을 집중 시켰다.

이후 코로나19에 대한 중국 당국의 선전 문구가 달라졌다. 중국 방역 총책임자인 쑨춘란 부총리를 비롯해 관영 언론들은 줄곧 강조하던 ‘다이나믹 제로 코로나’ 대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낮은 치명률을 강조하기 시작했다. 이달 들어 지방 정부들은 앞다퉈 대중교통과 공공장소 PCR 음성 확인 의무를 폐지하는 등 방역 완화 조치를 내놨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