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닭모이 됐을 수도"…尹 저격한 박지희에 허은아 "살해협박 테러"

  • 등록 2022-05-18 오후 12:20:24

    수정 2022-05-18 오후 1:27:21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프리랜서 방송인 박지희 아나운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막말을 던진 것을 두고 “현직 대통령에 대한 살해 협박에 가까운 방송테러”라고 비판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허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막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친(親) 민주당 성향의 박지희 아나운서는 한 유튜브 방송에서 윤 대통령을 겨냥하면서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위기면 윤석열은 지금 닭모이가 됐을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허 의원은 “박지희 자칭 아나운서께서는 과거 박원순 안희정 사태의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로 물의를 빚은 적도 있다”며 “누구보다 폭력과 독재를 흠모하고, 가해자 편에서 피해자를 조롱하고 억압하는 것이 소위 ‘친문 지지자’의 민낯이냐”고 물었다.

허 의원은 또 “독재와 폭력에 대한 저항의 상징인 5.18을 일주일 앞두고 뱉어진 ‘막말’이라, 더욱 두 눈과 귀를 의심케 했다”며 “피해자와 유족분들께서 이 말을 듣고 어떤 기분이 드셨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과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전원이 지금 광주로 향하고 있다”며 “함께, 자유와 민주주의를 가로막는 불순물을 씻어내고 하나 되는 광주의 꿈을 만들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