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영천 코로나19 확진자 명단 공개...신천지 신도 7명 포함

  • 등록 2020-02-19 오전 11:19:28

    수정 2020-02-19 오후 1:01:3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나온 지 하루 만에 대구에서 10명, 경북 영천에서 3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19일 대구시와 경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대구·경북에서 1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날 발생한 31번째 확진자(61·한국인 여성)를 포함하면 대구·경북 확진자는 총 14명이다.

특히 이들 모두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지역사회 감염자로 추정된다.

대구 추가 확진자 10명 중 7명은 31번째 확진자가 다닌 대구시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이날 이들에 대해 이같이 발표했다.

34번 환자-24세 남성·대구 중구·중국 거주·무직

35번 환자-26세 여성·대구 남구·무직

36번 환자-48세 여성·대구 남구·무직

42번 환자-28세 여성·대구 남구·카페 아르바이트

43번 환자-58세 여성·대구 달서구·한국야쿠르트 근무

44번 환자-45세 여성·대구 달서구·직업 미상

45번 환자-53세 여성·대구 달성군·무직

이 밖에 33번 환자(40세 여성, 대구 중구)는 새로난한방병원 검진센터 직원으로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다.

38번 환자(56세 여성, 대구 남구)는 지난 15일 119구급대를 통해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46번 환자(27세, 대구 달서구)는 W병원에 근무하고 있고 대구의료원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사진=연합뉴스)
이들 중 자가 격리 중이던 33번 환자부터 36번째, 42번째, 45번째, 46번째 환자 등 총 7명은 현재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동에 입원 중이다.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이던 38번째 환자와 44번째 환자는 그대로 경북대 음압병동 병실에 입원 중이며 43번째 환자는 계명대 동산병원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했다.

대구시는 이날부터 시정 운영을 코로나19 재난비상체제로 가동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와 지자체의 자체 역량만으론 이를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중앙정부 차원의 특별대책단 파견, 필요한 역학조사 및 의료관련 인력 지원, 음압병실 확보 그리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행·재정적 지원과 그리고 현 상황에 맞는 대책의 전환을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또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더욱더 철저히 지켜주시고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행사나 그리고 길거리에서 포교행위 등에 대해서는 단호히 거부하는 등 자기 보호를 위한 방역조치를 해 주실 것을 당부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