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거주 예정됐던 의정부 '입석마을' 주거여건 개선 추진

의정부시, 내년말까지 47억여원 투입 주거환경 개선
  • 등록 2022-12-01 오후 2:46:53

    수정 2022-12-01 오후 2:46:53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미성년자 연쇄 성폭행범 김근식의 출소 이후 거주지로 지목됐던 시설이 소재한 의정부시 입석마을 인근에 대한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경기 의정부시는 지난달 28일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경기북부지부가 있는 입석마을에 대한 이미지 개선과 지역 주민들의 안전 체감도 향상 대책 수립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고 1일 밝혔다.

시는 2023년 12월까지 약 47억6900만 원을 투입, 4개 분야 12건에 대해 11개 부서가 참여한 가운데 도시디자인담당관 소관인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설계(CPTED)’ 협업을 통해 각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안동광 부시장 및 시 관계자들이 입석마을 일대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의정부시 제공)
안전 분야에서는 △입석마을 주변 방범 CCTV를 확충 △가로등 및 보안등의 신설 및 조도 향상 △흥선권역의 4개 방범순찰대의 순찰 강화 등 방안을 내놨다.

환경적 측면에서는 노후 보도블럭을 정비하고 도시계획도로를 개설하는 동시에 불법주정차 단속을 위한 고정식 단속카메라 설치한다는 계획을 담았다.

또 방치 쓰레기 및 불법 광고물의 지속적인 단속과 행정절차 이행 명령을 통해 조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지역 활성화를 위해 녹양종합사회복지관을 주축으로 입석마을 벚꽃축제를 열어 주민과 소상공인, 단체가 참여해 식음료 판매와 푸드트럭을 배치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이미지 개선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설명회에 참석한 한 주민은 “입석마을이 그동안 소외됐는데 지금이나마 관심을 가져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사업 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안동광 부시장은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계속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 계획을 수정·보완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 시민을 위한 현장 행정으로 입석마을의 정주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6일 김동근 시장과 입석마을 주민들과 함께 현장을 확인한 뒤 녹양동주민센터에서 주민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