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출신 태영호 "김정은 딸에 허리굽혀 인사, 김일성 때도 없었다"

국힘 태영호 SBS라디오 인터뷰
  • 등록 2022-11-30 오후 2:44:26

    수정 2022-11-30 오후 2:44:26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북한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근 딸 공개 사진을 두고 “저도 놀랐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보도했다. 사진은 기념촬영에 동행한 김 위원장의 딸이 한 군인과 악수하는 모습. 조선중앙TV/연합
태 의원은 30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태 의원은 얼마전 김 위원장이 미사일 공개 현장에 친딸을 대동한 모습을 드러낸 것이 핵개발에 대한 확고한 메시지를 주민들에게 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 의원은 “아버지들이 자식을 데리고 어디 간다고 하면 일반적으로는 공원에 데리고 간다든지 동물원에 간다든지 레고랜드에 간다든지 한다”며 “그런데 데리고 간 장소가 굉음이 울리고 폭음이 울리는 이런 데 데리고 갔다. 이건 북한에 주는 메시지가 향후 70~80년 동안은 결국 북한 주민들과 전 세계에 북한의 핵은 흔들림 없다, 이대로 간다는 이미지를 강하게 주려는 데 있다”고 말했다. 태 의원은 “김정은이 3대다. 4대까지 (핵개발이) 간다, 대단히 그런 이미지가 강하다”고 덧붙였다.

태 의원은 김 위원장 딸과 간부들이 인사를 하는 사진을 두고서는 놀랍다는 반응도 보였다. 그는 “진짜 깜짝 놀라게 한 것은 김주애(둘째 딸 이름으로 추정)에 대해서 북한의 이번 4성 장성으로 진급한 이런 사람들이 폴더인사를 한다”며 “김정은의 딸과 간부들의 관계는 할아버지와 손녀 사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도 우리와 비슷하다. 유교문화이기 때문에 아무리 자제분이라고 하더라도 북한의 간부들이 미성년자에게 허리 굽혀 인사한다? 저도 이런, 김일성 때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태 의원은 “간부들이 아무리 왕족, 왕씨 가문이라도 공주한테 인사하듯이 그렇게 허리 굽혀 인사하나. 이런 건 없었다”며 “이 기회를 통해서 앞으로 4대까지 간다는 이걸 확고히 이제는 각인시키려고 결국은 작업에 들어갔구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