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 상반기 영업익 539억원…전년比 1052% ↑

  • 등록 2022-08-12 오후 2:04:46

    수정 2022-08-12 오후 2:04:46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체외진단 글로벌기업 수젠텍(253840)은 연결 기준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908억원, 영업이익은 539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영업이익이 각각 423%, 1052% 성장한 수치다.

수젠텍은 사상 최대 분기실적을 달성했던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2분기 매출액은 2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0%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91억원, 138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호실적 주요 요인으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진단키트의 국내·외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실제로 수젠텍은 2분기에도 다수의 국내 정부기관 및 지자체에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꾸준히 체결했다. 이외에도 유럽 및 아시아 등 해외 매출도 지속적으로 발생했다.

수젠텍은 코로나 감염자 확산세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것에 대비해 △알레르기 진단 △여성호르몬 자가진단 등 진단 분야를 다각화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회사는 알레르기 전용 시약 및 기기를 자체적으로 개발 및 생산이 가능한 국내 유일 기업으로, 중국 대형 진단 기업에 현재까지 알레르기 진단기기를 약 500대 납품하며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했다. 이에 따라 필수 시약 판매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으며, 앞으로 신규 알레르기 기기 및 시약을 공급하며 추가 성과를 견인할 계획이다.

아울러 갱년기, 배란 등 여성호르몬 진단 제품 3종은 별도 인증 없이도 유럽 전역에서 판매가 가능한 유럽 ‘CE CoC’ 인증을 획득하며 추가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는 코로나 감염자 추세에 따라 정부 및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원자재 확보 및 자동화 설비 증설 등의 계획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며 “다가오는 환절기 시즌에 발맞춰 감기와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동시에 판별할 수 있는 COVID&Flu콤보 제품을 빠르게 공급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진단 분야 다각화도 진행해 올 하반기 무렵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