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원식 "서해 공무원 시신 소각될 때 文은 잠 잤다"

  • 등록 2022-06-24 오후 4:48:27

    수정 2022-06-24 오후 4:48:27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국민의힘 국회 국방위 간사인 신원식 의원은 24일 문재인 정부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두고 ‘월북’이라 잠정 결론 내린 것 관련 “문재인 정부가 ‘월북 몰아가기’를 했다”고 비판했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신원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현안 점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것은 청와대가 감독하고 국방부와 해경이 배우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위원인 신 의원은 “자신들이 구할 수 있는 국민의 생명을 못 구했고, 문재인 전 대통령께서 아무 조치를 하지 않고 시신 소각된 후에 계속 잠을 주무셨다”며 “이것을 물타기를 하기 위해서 이 어마어마한 일을 벌였다는 것”이라고 파격적 주장을 했다.

그는 “북한 편을 들어서 ‘어게인 2018년’ 거짓 평화 쇼를 다시 하기 위해 (월북으로 몰았다). 2018년 주제가 북한 비핵화였다면 2020년은 아마 종전선언을 주제로 평화 쇼를 하려 했을 것”이라며 “배우였던 국방부와 해경은 대략적으로 잘못을 시인했다. 디테일한 것은 감사원의 조사를 통해 드러나겠으나 특위한테 대부분의 사실을 시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부인하는 건 당시 청와대”라며 “문재인 정권이 자신의 잘못을 감추고 북한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국민을 희생시키고 명예를 짓밟은 반헌법적·반인권적인 범죄의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며 거듭 문정부에 날을 세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