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너시스BBQ, 지난해 영업익 553억원...전년비 13.7% 감소

  • 등록 2024-04-12 오후 6:58:15

    수정 2024-04-12 오후 6:58:15

제너시스BBQ 제공.
[이데일리 문다애 기자] 제너시스BBQ는 지난해 매출 4731억원, 영업이익 553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2.8%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3.7% 감소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도 11.7%로 3.6% 포인트 하락했다.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 하락은 원재료 가격 상승에 기인했다. 닭고기 가격 상승과 밀가루 등 원부자재 가격이 상승했으며 특히 세계 올리브유 가격이 가뭄과 냉해 등 자연재해가 발생하면서 급속도로 올라 수익성이 악화됐다.

BBQ가 2005년부터 도입한 올리브오일은 올리브 최대 산지인 스페인 등 지중해 연안에서 2년 연속 가뭄 등 기상 이변이 발생하면서 올리브 수확량이 급감하고 가격은 폭등했다. 국제올리브협회에 따르면 스페인 남부산 비정제 올리브유 가격은 3월 말 기준 톤당 8645유로(9300달러)로 전년 대비 65% 올랐다.

올리브 오일 가격은 가파르게 상승했지만 BBQ는 2022년 5월 이후 공급가를 인상하지 않으며 모두 본사차원에서 인상요인을 부담하는 등 상생을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는 설명이다.

매출 호조는 소비자와 점주를 위한 동반성장 전략과 신규 마케팅 전략이 주효했다. 코로나 펜데믹 이후 오프라인 매장에서 치맥을 찾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송리단길, 청계천, 울산, 부산 등 주요 인기 상권에 치킨뿐 아닌 플레터, 하이볼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는 크로스오버 형태의 매장을 오픈하는 등이다.

오프라인 대형매장들의 성장세도 눈에 띈다. K-푸드를 맛보기 위한 해외 관광객이 크게 늘었고, 여기에 천연 재료와 향신료 등을 넣어 리뉴얼 출시한 양념치킨 등 메뉴가 건강한 식습관에 관심 많은 2030세대에게 인기를 끌었다는 분석이다.

글로벌에서도 긍정적인 성적표를 받았다. BBQ가 진출한 해외 판매액은 전년 대비 66% 증가하는 등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미국 판매액이 90% 가까이 증가해 글로벌 성장을 견인했다. BBQ는 지난해 네이션스 레스토랑 뉴스가 발표한 ‘미국 내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기록한 외식 브랜드’로 선정됐으며 3년 연속 순위권에 진입한 브랜드는 해외 진출한 한국 브랜드로는 BBQ가 유일하다. 올해 초에는 미국 푸드 전문 매거진 테이스트 오브 홈이 뽑은 ‘최고의 후라이드 치킨’으로 소개되는 등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제너시스BBQ 관계자는 “올해 글로벌 사업 강화, 새로운 소비시장 개척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가는 한편 패밀리와의 상생을 더욱 확대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