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전세대출 금리 최대 0.85%p 인하···금리 인하 신호탄?

우리은행 4개 상품 금리 인하···농협은행도 "검토 중"
KB국민·신한·하나 "대출 확장기 아냐···아직 계획 없다"
  • 등록 2022-12-09 오후 5:14:30

    수정 2022-12-09 오후 5:14:30

[이데일리 유은실 기자] 우리은행이 전세대출 금리를 최대 0.85%포인트(p) 인하하기로 했다. 금리 상승기 전세대출 실수요자들의 부담을 경감하겠다는 취지다. NH농협은행도 전세대출 인하를 검토 중인 만큼, 인하 행렬에 다른 은행들도 동참할지 주목된다.

우리은행이 전세대출 금리를 최대 0.85%포인트(p) 인하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우리은행은 신규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6개월 변동 기준으로 전세대출 금리를 인하한다고 9일 밝혔다.

적용 상품은 4개로, △우리 전세론 주택보증 △우리WON전세대출 △우리스마트전세론 △아이터치(i-Touch) 전세론 등이다.

보증기관에 따라 주택보증(주택금융공사)의 경우 0.85%포인트, 서울보증(서울보증보험)의 경우 0.65%포인트 인하된다.

구체적으로 보면 우리WON전세대출(주택보증)은 0.85%포인트, 우리스마트전세론(서울보증)은 0.65%포인트 인하된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아이터치 전세론 상품도 보증 종류에 따라 금리가 0.65%포인트 혹은 0.85%포인트 인하된다.

적용 시기는 내년 4월 30일까지다. 이날부터 약 5개월간 적용되는 셈인데, 취급 한도가 소진되면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우리은행 내부 신용등급 기준으로 3등급인 고객이 만기일시상환 조건으로 주택보증 우리전세론을 이용할 경우 금리는 전날 기준 6.26∼6.66%에서 이날 5.41∼5.80%로 하향 조정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실수요자들의 주거 안정 차원에서 전세대출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렇게 우리은행이 전세대출 금리를 인하한 데다 당국이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을 자제하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만큼, 은행권 전반으로 대출 금리 인하가 확산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다만 주요 은행들은 전세대출 수요가 감소세로 전환한 시기고, 대출을 공격적으로 확장하기도 어려워 아직까진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5대 시중은행 중 NH농협은행만 전세대출 금리 인하에 대해 내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인하 시기나 인하 폭에 대해선 정해진 바가 없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당초 우리은행의 전대대출 금리가 다른 은행에 비해 조금 높게 형성된 측면이 있고, 현재 전세대출 확장기도 아니라서 금리 인하 계획이 없는 상황”이라며 “대출 금리를 인하해 공격적으로 대출 영업하기엔 시기가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준으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전세대출 금리는 연 5.19~7.33%를 나타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