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로 업무 늘어난 교사들 ‘교무전담교사제’ 요구

학교서 교무업무 전담 교사 배치해 행정 부담 분산
경기도교육청 교원·행정직 업무 재구조화 대안 제시
  • 등록 2022-01-13 오후 3:04:47

    수정 2022-01-13 오후 3:04:47

광주 서구 한 고등학교 교무실에서 교사가 업무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의진 기자] 최근 경기도교육청이 추진하고 있는 교사들의 행정업무를 행정실로 이관하는 방안을 두고 행정직원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교무전담교사제’를 도입하는 방안이 교육계에서 제안됐다. 교무실에서 행정을 전담하는 교사를 배치하는 것이 이 방안의 핵심인데, 교사들의 과중한 업무 부담을 더는 대안으로 작용할지 관심이 쏠린다.

13일 교육계에 따르면 학교 현장에 ‘교무학사전담교사제’를 도입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2년 넘게 계속되면서 교사들의 업무가 가중돼 현재 이들이 맡는 교무행정을 전담할 교사가 추가 배치돼야 한다는 것이 이 방안의 핵심이다.

이는 경기도교육청이 추진하는 교사들의 행정업무를 행정실로 이관하는 방안의 대안으로 제시됐다. 앞서 경기도교육청은 지난해 4월부터 교사는 교육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교원·행정직의 업무 재구조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행정직원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센데다 교원·행정직 간 갈등만 깊어져 업무 추진에 난항을 겪는 상황이다.

장경주 교사노조연맹 정책기획국장은 “업무 재구조화에 대한 저항이 너무 크고, 소수의 행정실 직원들이 해당 업무들을 제대로 맡아줄 수 있을지도 회의적인 상황”이라며 “교무학사전담교사제는 이러한 상황에서 또 하나의 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무학사전담교사제는 교육활동과 관련된 교무업무의 경우 전담 교사를 추가 배치해 담당하게 하자는 방안이다. 해당 교사는 교무업무를 전담하다 1~2년에 한 번씩 수업·담임교사로 복귀하게 된다. 교육계에서는 교무업무는 교육전문성을 지닌 교사에게 전담케 하는 것이 업무의 효과성을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인천 남동구 중학교의 김모 국어 교사는 “담임교사의 경우 수업·학급 업무뿐 아니라 행정까지 일부 담당하는 경우가 많아 업무 스트레스가 컸던 상황”이라며 “교무행정 업무에 대한 부담만 줄어들어도 교사들은 더 많은 시간을 교육에 쏟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일부에선 교무업무 전담 교사가 수업·담임교사로 전환됐을 때 적응이 힘들 수 있어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또한 수업·담임교사와 교무업무 전담 교사 간 갈등이 생길 수 있다는 점도 우려로 제기됐다. 서울 영등포구 중학교의 한 교사는 “교무업무는 보통 학기 초·말에 몰리는 경우가 많은데 그 외 시간에 적절한 업무 배당이 있을지 의문”이라며 “수업보단 행정업무를 본다는 인식이 더 강하기 때문에 전담교사들이 교사 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