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 별세

향년 61세…1982년 김승연 회장과 결혼
장례는 유족 뜻 따라 비공개로 치러질 듯
  • 등록 2022-08-09 오후 1:36:07

    수정 2022-08-09 오후 9:26:26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인 서영민 여사가 별세했다. 향년 61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인 서영민 여사 (사진=한화그룹)
9일 재계에 따르면 서 여사는 지난 7일 미국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으며, 그동안 암으로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 여사는 제12~16대 국회의원과 내무부 장관을 지낸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의 딸로, 지난 1982년 서울대 약대 3학년 때 김승연 회장과 결혼했다.

자녀로는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삼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 등 세 아들을 뒀다.

서 여사의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질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