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울에너지, 기자재 A/S 자회사 '소울이엔지' 설립

  • 등록 2022-06-08 오후 3:50:48

    수정 2022-06-08 오후 3:50:48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소울에너지가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주요 기자재 사후관리(A/S)를 전문으로 하는 자회사 ‘소울이엔지(Soul ENG)’를 설립했다고 8일 밝혔다. 소울에너지가 100% 출자해 설립한 소울이엔지는 발전소 기자재 문제를 최단 시간 해결하는 동시에 가동 정지를 최소화한다는 목표다.

왼쪽부터 김인천 소울이엔지 전남지사장, 홍연훈 소울이엔지 대표, 서충식 소울이엔지 상무, 박은석 소울에너지 전무, 안지영 소울에너지 대표가 8일 소울이엔지 개업식에 참석했다. (사진=소울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O&M(운영·관리)이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가동 정지 없이 오랜 시간 효율적인 발전량을 얻기 위해서는 모니터링부터 장애, 현장관리 등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국내 발전소 대부분 해외 기자재의 의존도도 높아 A/S가 잘 되지 않거나 부품 수급이 잘 이루어지지 않아 장기간 방치되는 실정이다.

소울에너지는 소울이엔지 설립으로 현장관리의 문제점을 보완해 O&M 분야의 성장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선그로우, K-STAR, 플라스포 등 인버터 제조사의 공식 A/S 에이전트 경험을 바탕으로 핵심 인력을 구성해 O&M 현장 대응부터 ESS 하드웨어 관리, 인버터 및 PCS 설치에서 수리까지 맡는다.

서충식 소울이엔지 상무는 “인버터의 문제라고 생각해서 현장에 나가보면 연계된 장비 문제인 경우가 많아 해결이 잘 되지 않거나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자사는 장애 발생 후 평균 3시간 안에 문제를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발전소 기자재 전반에 대한 지식과 노하우를 갖춘 업계 최고의 전문 인력을 보유하고 있기에 가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울이엔지는 주요 핵심 기자재 A/S 전문 교육과 발전소 유지보수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도 진행한다. 교육을 통해 국내외 기자재 이해도를 높여 현장 엔지니어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안지영 소울에너지 대표는 “발전 효율을 높이고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해 업계 최고의 전문가들이 인버터 및 PCS, 배터리의 설치 및 A/S 교육을 실시한다”며 “소울이엔지가 신재생에너지 업계 O&M의 성장을 이끌고 신뢰도를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