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호 국립오페라단 신임 단장 "수준 높은 오페라 제작할 것"

13일부터 국립오페라단 새로 이끌어
독일서 성악가 활동 후 23년간 후학양성
"보다 많은 관객 가까이 찾아가도록 최선"
  • 등록 2023-02-14 오후 3:18:11

    수정 2023-02-14 오후 3:23:48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국립오페라단을 새롭게 이끌 최상호 신임 단장 겸 예술감독이 “수준 높은 오페라를 제작하겠다”는 포부를 14일 밝혔다.

박보균(왼쪽)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저작권보호과 서울사무소 회의실에서 최상호 국립오페라단 신임 단장 겸 예술감독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최 신임 단장은 이날 국립오페라단을 통해 “대한민국 오페라 발전을 견인하는 국립오페라단의 단장 겸 예술감독으로 취임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국립오페라단이 더욱 수준 높은 오페라를 제작하고 보다 많은 관객 분들에게 가까이 찾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최 신임 단장은 지난 13일 국립오페라단 신임 단장 겸 예술감독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오는 2026년 2월 12일까지 3년이다.

최 신임 단장은 연세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독일로 건너가 카를스루에 음악대학에서 석사과정을 마쳤다. 2002년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립오페라단, 카셀 국립오페라단, 라이프치히 국립오페라단 전속 솔리스트로 활동했다. 2000년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성악과 교수로 임용돼 23년간 후학양성에 힘써왔다.

국립오페라단 측은 “(최 신임 단장은) 세계적인 오페라 무대에서 쌓은 경험과 지식, 한예종에서 신진 음악인을 양성해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립오페라단의 발전과 위상 강화에 애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