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아트갤러리, 안혜성·최민서 개인전 개최…내달 1일까지

  • 등록 2024-06-17 오후 4:09:24

    수정 2024-06-17 오후 4:09:24

[이데일리 김윤정 기자] 세종대는 오는 24일부터 내달 1일까지 안혜성 작가의 ‘Twinkle Twinkle Memories(반짝반짝 기억들)’와 Allison Choi(최민서) 작가의 ‘Deep-Seated’ 전시를 세종아트갤러리에서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No. 3 Oil on canvas 63.1cm x 63.1cm 2024, 안혜성. (자료 제공=세종대)
이번 개인전에서 안혜성 작가는 30여점의 회화작품을, 신예 작가인 Allison Choi (최민서)는 20여점의 회화작품을 선보인다.

안혜성 작가는 10여년 동안 보석과 새장, 새 등 다양한 오브제을 시각화해,‘기억’ 이라는 추상적 이미지를 캔버스 위에 추상적으로 재현했다. 코로나로 인해 5년 만에 열리는 개인전에서 작가의 심화된 해석을 새로운 연작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작들은 크리스마스 오너먼트, 달콤한 캔디와 스프링클, 축제와 파티에 사용하는 컨페티, 보석 등 행복하고 빛나는 순간을 장식하는 오브제를 모티프로 했다. 회화작품이 보여줄 수 있는 화려한 색감과 다양한 구성을 보여준다. 다채로운 스펙트럼으로 발현된 작품들은 궁극적으로 지나온 시간들이 은혜였음을 고백하는 작가의 은유적 표현이다.

COSMOS MIDNIGHT, Acrylic and Oil pastel on Canvas, 145.5cm X 97.0cm, 2024, Allison Choi. (자료 제공=세종대)
Allison Choi(최민서) 작가의 ‘Deep-Seated’ 는 고요한 가운데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주제로 독특한 작품을 선보인다. 고요한 가운데 휘몰아치는 격정의 느낌, 내 안에 있는 다양한 자아, 꿈의 문턱에서 마주한 초현실적인 색과 형태, 꿈을 통해 느끼는 몽롱한 느낌을 자유롭게 캔버스에 옮겼다. 겉으로는 고요해 보이지만, 내면에서는 휘몰아치는 열정을 표현한다. 표면적인 자아와 내면의 진실된 자아를 다양한 형태로 표현한다. 내 안에 내재된 고백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작품 등 다양한 감정을 소재로 화려한 색감을 덧입혀낸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두 전시는 오는 24일부터 7월 1일 매일 오전10시부터 오후5시까지 세종대 광개토관 지하1층 세종아트갤러리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문의는 세종아트갤러리 이메일이나 유선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