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꼴보기 싫어 죽겠네”…예산시장 보고 분노한 이유

예산시장 활성화되자 상인들 내쫓는 건물주들
백종원 “정도껏 해야지” 격분
  • 등록 2023-09-22 오후 7:03:16

    수정 2023-09-22 오후 7:03:16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 요리 연구가 겸 외식 사업가 백종원이 자신이 활성화시킨 예산시장 일부 건물주들의 만행에 분노했다. 예산시장이 활성화되자 발생한 ‘젠트리피케이션’ 때문이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연합뉴스)
지난 20일 방송된 MBC TV 특집 다큐멘터리 ‘백종원 시장이 되다’ 2부 ‘예산시장의 기적’에선 예산시장의 인기가 높아진 뒤 임대료도 올라 기존 상인들이 다른 곳으로 떠나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이 우려했던 ‘젠트리피케이션’이 발생한 것이다. 젠트리피케이션이란 도심을 중심으로 인근 낙후가 된 지역 내에 고급 상업 및 주거지역이 형성되면서 기존에 거주하던 자들이 다른곳으로 내몰리는 현상을 말한다

백종원은 예산시장 내 한 통닭집이 최근 건물주로부터 돌연 퇴거 통보를 받은 사실에 “어느 정도껏 해야지 꼴 보기 싫어 죽겠다”고 토로했다. 통닭집뿐만 아니라 다른 가게들이 처한 상황도 비슷했다.

백종원은 “미안하다. 괜히 분란을 일으켜 (가게가) 쫓겨나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통닭집 사장은 “10년 동안 잘 지내다 간다”며 웃었다. 백종원은 “저희가 도와드리겠다. 워낙 좋은 일 많이 하셔서”라고 답했다.

백종원의 손을 거쳐 전국 명소로 자리매김한 충남 예산시장에는 지난 1월 9일부터 7월까지 137만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

앞서 그는 예산시장 활성화로 인한 임대료 상승을 우려해왔고 대응방안으로 일부 상가를 직접 매입하기도 했다.

백종원은 “제가 그동안 골목식당 등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해봤다. 골목에 도움을 드리겠다고 식당들에 솔루션을 제공하고 방송으로 노출하고 홍보했는데 결국 건물주들 좋은 일만 시켰다”며 “지자체에서도 일부 지역의 상가를 매입하고, 저희도 일부러 상가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론 우리가 억지로 임대료를 못 올리게 할 수는 없지만 분위기를 안정적으로 만들어서 ‘저기는 얼만데’ 이렇게 서로 억제가 되도록 했다”며 임대료 상승 자제를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줄 길게 선 김호중 공연장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