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기 KAMA 회장, 3년 9개월 임기 마치고 퇴임

한국무역협회 신임 상근부회장으로 자리 옮겨
"위축된 상황서 취임했지만 성과 거둬 보람"
"직원들이 주인 자세 가지고 일하길"
  • 등록 2022-09-22 오후 4:52:46

    수정 2022-09-22 오후 4:52:46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정만기 회장이 퇴임하며 “직원들이 앞으로 주인의식을 통해 난제들을 해결하고 자동차 업계에 기여하는 보람찬 나날로 인생을 채워가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이 3년 9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그는 한국무역협회 신임 상근부회장으로 선임됐다. (사진=이데일리 DB)


정만기 회장은 약 3년 9개월간의 임기를 마치는 22일 퇴임식에서 “국정농단 특검 등의 영향으로 개인적으로 매우 위축된 상황에서 취임했지만 자동차산업연합회 설치, 완성차업계 중고차시장 진출, 코로나 19 업계 대응, 수소전시회 H2MEET 성공적 개최 등 일부 성과를 만들어 보람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직원들에게 ‘주인의 자세를 가지고 일해야 한다’는 애정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정 회장은 “일반적으로 주인은 종과는 달리 비용·성과를 바탕으로 고객 서비스나 혁신 그리고 이익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해가나 종들은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면서 최소한의 고객 서비스에 만족할 수 있다”며 “어떤 마인드로 살아 갈 것인가는 인생의 질을 결정하는 핵심요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종의 마인드를 갖는 경우엔 직장 생활 30여년이 종으로서의 삶으로 마감되지만 주인의 마인드를 갖는 경우엔 주인으로서의 삶을 살게 되는 것”이라며 “사소한 마인드 차이는 사회 전체의 생산성이나 혁신 차이를 가져옴은 물론 개인적으로도 사회적 평판을 형성하는 데도 큰 영향을 미치므로 일의 형성과 처리에 있어서는 주인이나 전문가 의식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한국무역협회 신임 상근부회장으로 선임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신임 회장은 오는 10월 6일 이사회를 통해 선임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